비단 장사 왕 서방, 알리 테무, 한국 진출 실속은?
상태바
비단 장사 왕 서방, 알리 테무, 한국 진출 실속은?
  • 박동현
  • 승인 2024.04.22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알리익스프레스 ·테무, 이용자 급증했지만, 거래액은 하위권, 1분기 기준 월평균 이용자 수에서 알리는 807만6714명으로 쿠팡(3026만5384명), G마켓·옥션(835만9696명)에 이은 3위였다. 테무도 660만4169명으로 티몬(367만1965명)과 위메프(348만6743명)를 앞질렀고, 11번가(745만2003명)를 뒤쫓고 있다.
이미지 출처 시사저녈e

중국계 글러벌 이커머스(전자상거래) 알리익스프레스(알리)와 테무의 한국에서 플랫폼 이용자 수는 큰 폭으로 늘었지만, 거래액은 하위권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Like Us on Facebook

4월 22일(월) ‘앱·리테일 분석서비스’ 와이즈앱·리테일·굿즈(와이즈앱)에 따르면, 지난 1분기 알리의 결제 추정액은 8,196억 원으로 지난해 1분기(3101억 원)보다 164% 늘었다. 작년 7월 한국에 진출한 테무의 1분기 결제 추정 액은 911억원이었다. 월간으로는 지난해 8월 10억 원에서 지난달 463억 원으로 453% 급증했다.

국내에 자리를 잡은 주요 이커머스와 비교하면, 아직 낮은 수준이다. 1분기 기준 쿠팡의 결제 추정 액은 12조7034억 원으로 가장 많았고. 그 뒤로 G마켓·옥션(3조5548억 원), 11번가(2조631억 원), 티몬(1조8435억 원), 위메프(7736억원) 등 순이었다. 이를 기준으로 보면 알리는 국내 이커머스 시장에서 티몬에 이은 5위다.

작년부터 알리와 테무의 이용자 수가 급격히 늘어나는 데 비해, 거래액 증가세는 더딘 모양새다.

1분기 기준 월평균 이용자 수에서 알리는 807만6714명으로 쿠팡(3026만5384명), G마켓·옥션(835만9696명)에 이은 3위였다. 테무도 660만4169명으로 티몬(367만1965명)과 위메프(348만6743명)를 앞질렀고, 11번가(745만2003명)를 뒤쫓고 있다.

출처 : 구글

알리의 월평균 이용자 수는 작년 1분기 368만4594명에서 1년 만에 119% 늘었고, 테무 또한 한국 시장 진출 이후 첫 달인 지난해 8월 52만 명에서 지난달 829만6485명으로 약 16배 증가했다.

두 업체가 초저가 제품을 앞세워 한국 소비자를 끌어들이고 있지만, 낮은 가격대 제품들을 위주로 거래가 되다 보니 실적으로 이어지지 못한 것으로 풀이된다.

알리와 테무의 1인당 결제 추정 액은 각각 3만3622원, 4451원이었다. 16만7467원으로 가장 높은 티몬을 비롯해 쿠팡(13만9879원). G마켓·옥션(13만7470원), 11번가(9만2167원), 위메프(7만3841명) 등에 모두 못 미쳤다.

업계에서는 알리가 앞으로 한국 상품 전문관 '케-이베뉴'(K-venue)를 토대로 현지화 전략을 본격적으 키워 거래액을 늘릴 것으로 전망했다.

알리 테무의 회원 증가

알리는 입점·판매 수수료 무료 정책을 내세워 식음료부터 패션, 뷰티까지 케-이베뉴 입점 업체를 늘리고 있다. 한편 기자는 알리와 테무를 통해 물품을 구입하지만, 저가 제품을 구입한다. 신뢰도 문제도 있지만, 물품구임을 위해 돈은 입금 먼저 했지만,

주문품이 분실 기타 등으로 받지 못해도 스트레스를 최소화하기 위함이다. 기자는 컴퓨터 스마트 폰 주변기기 및 의류를 구입했었다.

싸니까 품질을 문제 삼지는 안했다. 구입한 물건 중에 스마트 폰 고속충전기는 가격대비 만족하고 있다. 다만 전원 플러그에 접속하는 단자가 유럽형으로 가늘지만, 충전에 문제가 되지는 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