퀴어축제 당일 서울 청계광장서… 5만여 명 참여 예상
상태바
퀴어축제 당일 서울 청계광장서… 5만여 명 참여 예상
  • 류재광 기자
  • 승인 2015.06.05 1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퀴어축제 당일 서울 청계광장서… 5만여 명 참여 예상

Like Us on Facebook

▲회의 주요 참석자들이 서로 손을 잡고 결의를 다지고 있다. ⓒ한국교회언론회 제공

한국교회동성애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4일 오전 여의도 CCMM빌딩에서 전체 확대회의를 열고, 동성애 축제 당일인 6월 9일 오후 5시 서울 청계광장에서 ‘동성애 조장 반대 국민대회’를 개최하기로 결의했다. 대책위는 최근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국교회연합·한국장로교총연합회·한국교회언론회·미래목회포럼 등 교계 주요 기관들의 연대로 조직됐다.

대책위 상임대표 이영훈 목사(한기총 대표회장)의 주재로 열린 이날 회의는 황수원 상임대표(한장총 대표회장)의 기도, 박종언 사무총장의 경과보고로 진행됐다.

이영훈 목사는 “동성애를 조장하고 우리 사회의 윤리를 무너트리며 우리 자녀들의 장래와 생명을 위태롭게 하는 사태를 결코 좌시할 수 없다”며 국민대회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한장총 황수원 목사도 “음란행위는 축제가 아닌데 축제라고 명명한 것으로, 이는 취소해야 마땅하다. 동성애 퀴어문화축제는 국민의 건강을 해치며, 국민 정서에 반하는 것이고, 가정을 파괴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대책위는 “메르스 확산 때문에 국민의 안위를 염려해 퀴어축제를 비롯한 모든 집회를 승인 취소할 정부와 서울시에 요청하겠지만, 이것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5만여 명이 참여하는 대규모 국민대회를 개최할 것”을 결의했다. 또한 대책위를 계속 확대하기로 결의하고, 이윤재 공동회장(미래목회포럼 대표)의 기도로 회의를 마쳤다.

본부장 소강석 목사(한국교회언론회 부이사장)는 “이번 기회에 한국교회가 연합해야 한다”며 “자칫 과격한 행동으로 물리적 충돌이 있을 경우 한국교회 이미지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으므로, 품격 있고 질서 있는 집회가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6월 9일 국민대회 행사에는 김삼환 목사, 이영훈 목사, 양병희 목사, 황수원 목사 등이 메시지를 전하게 된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