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 '마추픽추 페루의 고대 “잉카제국” 도시 유적.

험준한 고지대(高地帶)에 위치한 신비한 도시였으나 지금은 폐허가 되어 있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 박동현기자l승인2017.01.05 23:5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마추픽추 페루의 고대 “잉카제국” 도시 유적.

1'마추픽추 '라는 말은 '늙은 봉우리'라는 뜻으로 해발 약 2437m에 위치한 고산도시다. 산 아래에서는 어디에 있는지도 볼 수 없다고 해서 잃어버린 도시라는 이름으로도 불린다.

Like Us on Facebook

잉카제국 멸망 이후 계속 잊혀 졌지만, 1911년 미국의 고고학자 히람 빙엄(Hiram Bingham )이 원주민 소년의 증언을 토대로 실체를 확인함으로써 알려졌다. 계단을 통해 오르내리지만 관광지로 개발된 이후로는 셔틀버스가 생겨서 쉽게 다녀올 수 있다.

잉카 제국이 멸망했던 당시 스페인의 정복자들에 맞서 최후까지 항쟁했던 장소인 빌카밤바(Vilcabamba) 와 헷갈리는 경우가 간혹 있다. 빙엄은 이곳을 빌카밤바라고 믿었는데, 실제로는 다른 곳이다. 스페인은 이 곳을 건들지도 않았는데, 너무 높은 곳에 있어서 쳐들어가기 귀찮아서였다.

하지만 잉카인들이 겁을 먹고 이동에 방해가 되는 여자와 어린이들을 생매장 하고 여기를 버리고 도망갔다. 실제 마추픽추에서 발견된 유골의 80%가 여자와 어린이의 유골이라고 한다.

이곳이 버려진 이유로는 많은 가설이 있는데 잘못된 자녀교육으로 스스로 살아가지 못한 신세대가 멸망하듯, 떠났다고도 하고 단순히 식량부족으로 인해 버려졌다고도 한다. 식량 부족 설은 상당수의 잉카문명 연구자들이 신빙성 있다 판단하고 있다.

현대에 들어서 성분 분석을 해보니 잉카제국이 생기기도 이전에 지어진 건물이 있는 등 연도와 시기가 확실치 않다. 잉카 이전에 존재했던 문명이 지은 것을 잉카 제국에 들어 보수해서 사용했다는 설이 정설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경작지나 건축물 규모를 보면 인구는 2,000명을 넘지 않았을 것이라고 한다.

2. 발견 http://www.lovethesepics.com/wp-content/uploads/2011/07/Bingham-at-Machu-Picchu.jpg

최초 발견당시 마추픽추와 발견자였던 히람 빙엄, 1911년, 미국 예일대학 교수였던 빙엄은 잉카 최후의 항전지인 빌카밤바를 조사하기 위해 페루 원정팀을 꾸린다. 그러다 한 원주민 농부로부터 고대 도시에 대한 이야기를 전해 듣고 우르밤바 계곡을 조사하던 중 마추픽추 산기슭에서 토지를 경작하던 두 가족을 만나게 되었다.

그 가족들 중 꼬마 아이를 따라 올라선 곳에서 마추픽추를 발견한다. 이후 빙엄은 예일대학과 “내셔널지오그래픽”의 지원으로 1912, 1914, 1915 년에 마추픽추를 재방문한다.

그런데 미국은 이 곳을 발굴 조사하면서 그곳에 있던 50,000 점의 고대유물들 전체를 미국으로 빼돌렸다. 명목상으로 연구라고 하면서 가져간 유물은 무려 5만여 점에 달한다.

페루 정부의 계속된 반환 요구를 무시하면서 박물관에 모셔두고 우쭐거리던 미국이 2011년 맞추픽추 발견 100주년을 기념하며 마지못해 6백여 점을 돌려주긴 했다.

최초 발견자가 빙엄이 아닐 수도 있다는 주장은 꾸준히 제기되는 중이다. 실제로 빙엄의 발견 직후에도 영국인 선교사 토마스 페인과 독일 기술자 J. M. 폰 하셀이 자신들이 이미 그 곳을 방문했었다는 주장을 제기했다. 

1874년에 제작된 지도에서 마추픽추로 추정되는 위치가 확인되기도 했다. 또한 프랑스의 역사학자 뮬 데 피즈는 독일의 사업가 아우구스토 베른스가 1860년대 마추픽추 맞은편에 구입한 광산을 개발하면서 광산의 가치를 올리기 위해 마추픽추를 이용했었으며 빙엄도 이를 알고 있었다는 주장을 제기하며 1887년 페루 정부의 문서를 공개하기도 했다.

3. 놀라운 기술력, 잉카인의 기술을 알 수 있는 중요한 곳이다.

① 산 위부터 산 아래층까지 물이 고이지 않고 자연스럽게 내려가는 정교한 수로를 만들었다. 비가 아무리 많이 와도 물웅덩이 하나 생기지 않고 전부 식수로 사용했다고 한다. 게다가 현재까지도 그 수로는 특별한 손질 없이 여전히 물이 흐르고 있다. ② 태양의 신전의 경우 거대한 자연석을 거의 손대지 않고 지은 건물이다.

③ 철제도구가 전혀 없었던 시대임에도 불구하고 현대에서도 하기 어려운 면도칼 하나 들어가지도 않는 정교한 석조건축, 조각술이 이용되었다. ④ 산바람을 이용한 자연냉장고를 개발, 서양문명보다 앞서서 음식물을 저장한 흔적이 발견되었다. 이는 서구보다 500년 앞선 기술로 감자를 6년간 썩히지 않고 보관할 수 있었다고 한다. ⑤ 자연석으로 만든 오차가 없는 나침반과 해시계가 있다.

물론 계급사회답게 물과 물자는 상층의 왕/귀족/사제들의 영역을 먼저 거쳐 오며, 이후 하층으로 오면서 서민, 노예 등 계급 순으로 제공된다. 제한된 자원을 어떻게 써야 좋을지 계급위주로 잘 보여주는 형태로, 이러한 도시모델은 세기말 막장도시의 표현에 아주 잘 애용된다. 하이브 시티 방벽(진격의 거인)

4. 맞추픽추 방문은, 기본적으로 방법은 철도를 이용하는 방법 하나뿐이다. 물론 쿠스코에서 옛 잉카의 길을 따라 마추픽추까지 가는 잉카 트레킹 코스도 있다. 몇 개월 전부터 예약해야 한다. 마추픽추 아래 도시인 아구아스 깔리엔테스(Aguas Calientes) 까지 가는 차량 편을 모두 폐쇄하였기 때문에 관광객은 울며 겨자 먹기로 비싼 페루레일을 이용하는 수밖에 없다.

문제는, 그 가격이 관광객들에게는 정신 나간 가격으로 받아먹고 있다는 점이다. 그렇기에 주머니 사정이 두둑하지 않은 여행객들은 중간 기착지인 오얀따이땀보까지 차량으로 이동한 후 그곳에서 편도 USD 37의 오얀따이땀보-쿠스코 간 객차를 이용하는 편이다.

아구아스 깔리엔테스에 도착하면 마추픽추까지 올라가는 방법은 두 가지다. 왕복 20달러(편도 10달러 수준)의 버스를 이용해도 되며, 걸어서 올라갈 수도 있다. 마추픽추를 제대로 즐기기 위해서는 시간에 맞춰서 와이나 픽추도 올라가보는 것이 좋다.

걸어서 올라가게 되면 산 자체가 생각보다 가팔라 1시간 반 정도 되는 산행에 지쳐서 제대로 구경을 하지 못할 가능성이 높다. 적어도 올라갈 때는 체력을 비축해 두기 위해 버스를 이용하는 편이 좋다.

입장 시에는 하루 방문객 수인 2500명 제한을 위하여 여권 검사를 받게 되어 있다. 물론 복사한 여권도 받아주기 때문에 위험을 위해서는 가져가지 않아도 좋지만 마추픽추 기념 스탬프를 찍어주니 보안에만 신경 쓸 수 있다면 실제 여권을 챙겨가는 것이 좋다.

와이나 픽추의 경우 하루 3번, 1시간만 입장이 허용된다. 와이나 픽추를 둘러보고 싶은 사람들은 미리 시간을 체크하고 동선을 짜는 것이 좋다.

5. 이모저모

뒤의 산이 얼굴을 90도 돌리면 얼굴처럼 보인다고 한다. 다만 실제 모습을 보면 음영을 약간 합성한 듯 하다. 산의 모습이 당시 잉카제국 황제의 얼굴과 닮았다고 하는데, 일부러 황제의 얼굴과 닮아 보이는 산을 골라서 마추픽추를 조성했다는 설도 있다.

이시다 유스케의 여행기 <가보기 전엔 죽지마라>에서는 마추픽추보다는 과테말라에 있는 마야 문명의 유적지 티칼을 더 높게 평가했다. 마추픽추의 유명세 때문에 들러 봤는데 막상 가 보니 전에 들렀던 티칼보다 웅장함이 부족했다.

페루인들에게 마추픽추는 수학여행가는 곳이라고 한다. 세계 7대 불가사의중 하나이다. 현지물가를 생각하면, 엄청난 비용을 지불해야 겨우 갈 수 있다. 마추픽추 페루정부의 복덩어리 달러 박스다.  출처 위키백과 


박동현기자  p7650100@gmail.com
<저작권자 © 목장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특별시 종로구 대학로19(연지동)한국기독교회관 603호  |  대표전화 : 02)765-0100  |  사업자 : 130-97-00048
등록번호 : 서울 ,아03739  |  등록일 : 2015.05.05  |  이사장 : 이규곤  |  발행인·편집인 : 박동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동현
Copyright © 2017 목장드림뉴스. All rights reserved.  |  이메일 : p765010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