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 김창욱교수, 상처받은 동물 그 이름은 남자
상태바
<동영상> 김창욱교수, 상처받은 동물 그 이름은 남자
  • 박동현
  • 승인 2015.06.13 2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솔함으로 감동을 주는 남자 소통전문가 김창욱교수

유튜브 세바시를 통해 김차욱교수를 쉽게 볼 수있다. 속 시원하게 자신의 집안내력 성장 환경까지 특히 누나도 들먹이고 술주정을 하신 아버지 등 제주도 어느 한귀퉁이가 손에 잡힐듯하게 비디오를 보는 듯한 느낌을 주는 화법이다. 어지간한 일들은 들어내어 나는 이런 수준이었는데 여러분 앞에서 강의를 하고있다는 진솔함으로 소통전문가로 알려졌다.

Like Us on Facebook

작년에는 장신대 미니룸에서 신대원생 몇를 앞에 놓고 강의가 격주로 있었다. 청강생처럼 코앞에서 강의를 들으면서 소통은 저런것 이구나 싶기도 했다. 앞에 읹은 신대원생(남녀)들의 굳고 경색되어 상대에게 마음이 표현이 서툰 문화를 교정 해 주려는 느낌도 있었다.  그 때 세월호 사건 이후였는데 어떻게 연락처를 알았는지 살아남은 단원고 학생이 심각한 악몽과 트라우마에 시달린다며 상담을 요청했는데 무슨 할 말이 없었다는 것, 시간을 쪼개 그냔냥 함께 여행을 하려고 생각중이라고 소개 하기도 했었다.

강의정리는 목회도 결국 교인들과 소통인데 교인들과 소통이 잘되는 목사님 많느냐며 여러분들은 예수가 그러했듯이 여러 계층의 사람들과 소통이 잘 되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