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국에 가실분으로 믿어도..
상태바
천국에 가실분으로 믿어도..
  • 박동현 기자
  • 승인 2018.01.19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 장로가 서기와 회계 임원으로 속해있는 총회 재판국은 서울동남노회 비상대책위가 제소한 노회선거무효, 결의무효소를 판결해야 한다.
▲ 사진 왼쪽은 총회재판국 서기 기노왕 장로사진 오른쪽은 회계 오세정 장로

예장총회산하 남선교회 전국연합 총회가 "복음, 나의 삶속에서"(롬12:1-2) 주제로 18일 10시 30분 부터 총회 백주년 기념관 대강당에서 열려 오후까지 진행되었다. 전국 69개 지노회 남선교회 연합회에서 파송한 총대 750 명과 교회를 은퇴했지만 언권이 있는 전회장 수십 명도 참석했다. 

Like Us on Facebook

이 총회에 참석한 수 많은 회원 중에 총회 재판국 서기 기노왕 장로(서울서북)와 회계 오세정 장로(서울노회)가 함께 앉았다. 기념사진 한장 촬영하자면서 포즈를 주문하고 촬영했다.

"두 분다 천국 가실 분으로 믿습니다 믿어도 되겠지요?" 기자가 말했다. 앞서 한 장로 재판국원에게 "어려운 재판 어떻게 하지요" "하나님이 다 알아서 하시겠지요" 했다. "하나님이 주신 양심에 따라 재판국이 잘 알아서 지혜롭게 하셔야지요" 대화를 나누기도 했다. 

두 장로는 기자와 잘 아는 사이이고 한 장로는 선교모임에 같은 회원이기도 해서 정치, 재판 관련 사적인 대화를 전화는 조심하며 삼가했고, 옆 사람이 들어도 자연스러운 공적인 대화만 했다. 이들이 서기와 회계 임원으로 속해있는 총회 재판국은 서울동남노회 비상대책위가 제소한 노회선거무효, 결의무효소를 판결해야 한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