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민 4명 중 3명, 미-북 전쟁 가능성 걱정

트럼프 대북 정책에 반대 58%, 찬성 35%…당파따라 입장 극명하게 갈려 (서울=연합뉴스) 윤동영 기자l승인2018.01.22 15:5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전쟁기념관에 전시된 소련제 스커드B 미사일(오른쪽)과 미국 나이키 허큘리스미사[서울=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윤동영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외교정책 전반에 대해 미국민의 54%가 지난 1년 사이에 더 나빠졌다고 보는 가운데, 미국민의 71%는 미국과 북한 간 전쟁 가능성을 걱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Like Us on Facebook

미국 공영 텔레비전 방송 PBS와 공영 라디오 방송 NPR이 트럼프 대통령 재임 1년에 관해 실시해 18일(현지시간)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44%는 "매우 걱정스럽다", 27%는 "걱정스럽다"고 답했다. 반면 29%는 별로, 또는 전혀 걱정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정책에 대한 평가에선 반대가 58%로 찬성 35%에 비해 훨씬 많이 나왔다.

'북한을 미국의 안보에 큰 위협으로 보느냐 작은 위협으로 보느냐'는 질문엔 50%가 큰 위협이라고 응답했다. 나머지 절반은 작은 위협(39%)이거나 전혀 위협이 아니거나(8%), 모르겠다(3%)는 입장이었다.

북한의 잇따른 미사일 발사 시험이 이어지면서 북한의 미사일 위협이 본격적으로 대두할 무렵인 지난해 4월 조사에선 '큰 위협'이라는 응답자가 61%이고 '작은 위협'이라는 응답자는 28%였던 것에 비해 위협 인식 수위가 낮아졌다.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정책 전반에 대한 평가는 공화당과 민주당원 간 극명하게 갈렸다. 공화당은 찬성 71%, 반대 20%인 반면 민주당은 반대가 85%, 찬성 10%로 나타났다. 무당파는 반대 58%, 찬성 36%로 전체 평균과 거의 같다.

북한과 전쟁 가능성에 대한 우려에서도, '매우 걱정'이 공화당은 29%, 민주당은 61%로 크게 갈렸다.

이 조사는 여론조사 기관 매리스트 폴이 지난 8일부터 10일 사이에 미국 전국 18세 이상 성인 1천350명을 대상으로 일반전화나 휴대전화로 실시했다.  연합뉴스 ydy@yna.co.kr


(서울=연합뉴스) 윤동영 기자  (서울=연합뉴스) 윤동영 기자
<저작권자 © 목장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특별시 종로구 대학로19(연지동)한국기독교회관 603호  |  대표전화 : 02)765-0100  |  사업자 : 130-97-00048
등록번호 : 서울 ,아03739  |  등록일 : 2015.05.05  |  이사장 : 이규곤  |  발행인·편집인 : 박동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동현
Copyright © 2018 목장드림뉴스. All rights reserved.  |  이메일 : p765010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