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모라는 이름의 아내' 곽충환 목사

교회 개척 5년 때, 4살 아이를 누군가 몰래 놓고 갔다. 잘 키워주길 바라리라, 외면 할 수 없어 호적을 만들고 우리 아이들과 함께 산 세월 그 때 하나님 눈이 머물렀다, 박동현 기자l승인2018.07.19 20:3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사모라는 이름의 아내'

Like Us on Facebook

신학교 시절, 있을 곳 없는 동기 신학생 무작정 우리 집으로 가자했다. 방 한 칸을 쓰도록 했다 이제 막 신혼을 시작할 즈음 교목으로 섬기던 때, 반장을 하던 고3 남학생이 부모의 이혼으로 갈 곳을 잃었다. 남의 자동차 문을 따고 잠을 잔다 함께 살았다,

그 때 둘째가 태어났다 교회 개척을 시작했다 한 영혼이 그토록 소중한 때 알코올 중독 할아버지가 등록을 했다 아들도 알코올중독, 중2 손녀를 부탁했다 초등생 딸과 함께 방을 썼다, 만만찮았다. 

교회 개척 5년 때, 4살 아이를 누군가 몰래 놓고 갔다. 잘 키워주길 바라리라, 외면 할 수 없어 호적을 만들고 우리 아이들과 함께 산 세월 그 때 하나님 눈이 머물렀다.

▲ 곽충환 목사(함해노회/서울나눔의 교회)

교회는 부흥 했다. 그렇게 살아온 날들 오로지 '사모라는 이름의 아내' 모든 고생은 다 짊어졌다 대책 없는 남편의 헤아림 없는 섬김이 그만큼 가슴의 응어리로 남을 법도한데 양육반 훈련으로 말씀을 나누면서, ‘힘든 섬김은 정녕 하나님의 복이었다.

돌아보니 버릴 것 하나도 없었노라’하니 ‘사모님 참 고생 많이 하셨네요’가 아니다 ‘우리 목사님 참 사랑이 많으시네요’였다. 어쩌나, 교인은 언제나 목사편이런가 그 말 나올 즈음엔 이미 아프리카 콩고 목사님이 한 달 동안 한국 목회 배운다며 우리 집에 머물고 있던 때이었노니!


박동현 기자  p7650100@hanmail.net
<저작권자 © 목장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특별시 종로구 대학로19(연지동)한국기독교회관 603호  |  대표전화 : 02)765-0100  |  사업자 : 130-97-00048
등록번호 : 서울 ,아03739  |  등록일 : 2015.05.05  |  이사장 : 이규곤  |  발행인·편집인 : 박동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동현
Copyright © 2018 목장드림뉴스. All rights reserved.  |  이메일 : p7650100@hanmail.net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