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 빌라도가 될 것인가 그리스도의 종이 될 것인가?
상태바
<동영상> 빌라도가 될 것인가 그리스도의 종이 될 것인가?
  • 박동현 기자
  • 승인 2018.08.09 2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때 예수님이 이렇게 대답하셨다. '하나님이 주시지 않았다면 나를 해할 권한이 너에게 없었을 것이다. 그러므로 나를너에게 넘겨 준 자의 죄는 더 크다.
▲ '빌라도가 될 것인가 그리스도의 종이 될 것인가' 메시를 선포하는 이수영 목사

설교 이수영 목사.  2018년 8월6일 밤, 명성교회 부자세습 총회재판국의 공정재판을 위한 마지막 기도회에 선포되었던 메시지 풀 동영상포함이다.   

Like Us on Facebook

성경본문 요한복음 19장 1-

그래서 빌라도는 예수님을 데려가 채찍질하였다. 그리고 군인들은 가시관을 엮어서 예수님의 머리에 씌우고 자주색 옷을 입힌 다음 예수님께 바싹 다가서서 '유대인의 왕 만세!' 하고 조롱하며 예수님의 뺨을 후려쳤다.

빌라도는 다시 밖으로 나와 유대인들에게 '내가 그 사람을 여러분 앞에 데려오겠소. 여러분은 내가 그에게서 죄를 찾지 못한 것을 알게 될 것이오.' 하였다. 예수님이 가시관을 쓰고 자주색 옷을 입은 채로 나오시자 빌라도가 그들에게 '보시오! 이 사람이오!' 하였다.

대제사장들과 성전 경비병들은 예수님을 보고 큰 소리로 '십자가에 못박으시오! 십자가에 못박으시오!' 하고 외쳤다. 그러나 빌라도는 '당신들이 데려가서 십자가에 못박으시오. 나는 그에게서 죄를 찾지 못하였소.' 하고 대답하였다.

그래도 유대인들은 '우리에게도 법이 있습니다. 저 사람이 자기가 하나님의 아들이라고 하였으니 우리 법대로 하면 마땅히 처형되어야 합니다.' 하고 우겨댔다. 빌라도는 이 말을 듣고 더욱 두려워서 다시 관저로 들어가 예수님께 '너는 어디서 왔느냐?' 하고 물었다.

그러나 예수님이 아무 대답도 하지 않으시자 빌라도가 '나에게 말하지 않을 셈이냐? 내게는 너를 놓아 줄 권한도 있고 십자가에 못박을 권한도 있다는 것을 모르느냐?' 하였다.

그때 예수님이 이렇게 대답하셨다. '하나님이 주시지 않았다면 나를 해할 권한이 너에게 없었을 것이다.

그러므로 나를 너에게 넘겨 준 자의 죄는 더 크다.'

그때부터 빌라도가 예수님을 놓아주려고 애썼으나 유대인들이 계속 소리를 질렀다. '이 사람을 놓아 주면 로마 황제의 충신이 아닙니다. 누구든지 자기를 왕이라고 하는 사람은 황제를 반역하는 자입니다.'

빌라도는 이 말을 듣고 예수님을 밖으로 끌고 나와서 넓적한 돌이 깔린 곳에 마련된 재판석에 앉았는데 넓적한 돌이 깔린 그 곳은 히브리말로 '가바다'라고 하였다. 

그 날은 유월절 전날이었으며 때는 정오쯤 되었다. 빌라도가 유대인들에게 '여러분의 왕이 여기 있소.' 하자 그들은 큰 소리로 '죽여 버리시오! 십자가에 못박으시오!' 하며 외쳤다. 

빌라도가 그들에게 '당신들의 왕을 십자가에 못박으란 말이오?' 하자 대제사장들이 '로마 황제 외에는 우리에게 왕이 없습니다.' 하고 대답하였다.

그래서 빌라도는 예수님을 십자가에 못박으라고 그들에게 넘겨 주었다. 그들의 손에 넘어간 예수님은 자기 십자가를 지시고 '해골터'라는 곳으로 나가셨다. (히브리말로 해골터는 '골고다'이다.) 거기서 그들은 예수님을 십자가에 못박고 다른 두 사람도 예수님의 양쪽에 각각 하나씩 못박았다.

빌라도는 '유대인의 왕, 나사렛 예수'라는 죄패를 써서 십자가 위에 붙였다. 예수님이 십자가에 못박히신 곳이 예루살렘성에서 가까왔기 때문에 많은 유대인들이 와서 죄패를 읽었는데 그 죄패는 히브리어와 라틴어와 헬라어로 기록되어 있었다.

대제사장들이 빌라도에게 '유대인의 왕'이라 쓰지 말고 '자칭 유대인의 왕' 이라 쓰라고 하였으나 빌라도는 쓸 것을 다 썼다고 대답하였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