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 대학들, 성적 어땠나… 부산장신대 ‘낙제’
상태바
기독교 대학들, 성적 어땠나… 부산장신대 ‘낙제’
  • 김진영 기자
  • 승인 2018.08.28 2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 ‘2018년 대학 기본역량 진단’ (가)결과 발표
▲부산장신대 전경

예장 통합총회에 속한 부산장신대학교가 '2018년 대학 기본역량 진단' (가)결과 국가장학금과 학자금 대출을 전혀 받을 수 없는 '재정지원제한대학'(Ⅱ유형)에 드는 불명예를 안았다.

Like Us on Facebook

교육부가 23일 발표한 가결과에서 부산장신대처럼 국가장학금과 학자금 대출(일반‧취업 후 상환)이 전면 제한되는 대학(전문대 포함)은 모두 11개교다. 부산장신대는 신학교로서는 유일하게 이 명단에 들었다. 만약 이의신청이 받아들여지지 않아 8월 말 그대로 확정될 경우, 부산장신대는 국가장학금과 학자금 대출 제한 뿐만 아니라 정부 권고에 따라 학생 정원의 35%를 감축해야 하는 부담도 안게 된다.

이번에 교육부가 발표한 가결과는 크게 3등급으로 분류된다. 바로 △자율개선대학 △역량강화대학 △재정지원제한대학(유형 Ⅰ·Ⅱ)이다. 그리고 이 순서대로 대학의 기본역량이 크다고 보면 된다.

역량강화대학에는 목원대학교, 서울기독대학교, 서울한영대학교(한영신학대), 예수대학교, 평택대학교 등이 포함됐다. 이들 대학엔 국가장학금과 학자금 대출이 모두 지원되지만, 정부가 지원하는 일반재정의 일부가 제한된다. 또 학생 정원 감축(일반 10%·전문 7%) 권고도 받는다.

정부 재정지원에 제한이 없고, 학생 감축도 필요없는, 그야말로 가장 우수한 성적의 자율개선대학은 고신대학교, 나사렛대학교, 루터대학교, 배재대학교, 백석대학교, 성결대학교, 성공회대학교, 숭실대학교, 안양대학교, 연세대학교, 이화여자대학교, 케이씨(KC)대학교, 한세대학교, 한신대학교, 협성대학교, 호서대학교 등이다.

이 밖에 주요 신학대들은 대부분 '진단제외대학'에 포함됐다. 이들 대학은, 말 그대로 정부가 대학의 기본역량을 진단하지 않고 제외한 대학인데, 주로 종교계 대학들이다. 정부가 자체 지정한 것은 아니고, 신청을 받아 선별했다.

대신 진단제외대학은 정부의 재정지원이 제한되고, 학생 정원 감축(일반 10%·전문 7%) 권고도 받는다. 또 국가장학금과 학자금 대출은 가능하나, 정원 감축 권고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 제한을 받을 수 있다.

감신대, 광신대, 대신대, 대전신대, 서울신대, 서울장신대, 아세아연합신학대, 영남신대, 장신대, 총신대, 침례신대, 칼빈대, 한일장신대, 호남신대 등이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