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의 노화, 주름과 기미를 극복하는 법

광노화는 태양광선에 포함된 자외선이 피부 노화 현상을 촉진시키면서 발생합니다. 이는 검버섯이나 기미, 피부 건조 등을 일이킵니다. 박동현 기자l승인2018.09.29 18:3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피부노화 현상

사람이 나이가 들면서 신체 각 부위의 노화가 진행되지만, 남들에게 가장 잘 보이는 피부, 그 중에서도 얼굴의 노화에 대해서 많은 사람들이 가장 예민합니다. 같은 나이보다 더 동안으로 보이고자 동안 화장품, 동안 시술 등이 유행입니다. 얼굴 피부의 대표적인 노화 현상으로 주름과 기미(색소침착) 등이 대표적입니다.

Like Us on Facebook

주름은 피부 노화 가운데 가장 흔한 증상이고 그런 만큼 중요합니다. 자외선을 포함, 여러 요인에 의해 진피 속 콜라겐·탄력 섬유 등에 변성이 일어나고, 피부 내 수분이 감소해 탄력이 떨어져 접히면서 주름이 만들어집니다. 

일부 피하 지방이 흡수되면 주름이 더욱 악화되기도 합니다. 주름 형성엔 얼굴 내 근육 분포와 움직임이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얼굴을 자주 찡그리면 이마에 깊고 굵은 주름이 생기며, 항상 웃고 있는 얼굴이라면 눈 주위 잔주름이 많습니다.

주름을 만드는 요인을 이해하면 예방도 어느 정도 가능합니다. 가능한 자외선 노출을 피하고 담배를 끊으면 예방에 도움이 됩니다. 또한 건조한 피부는 피부 노화와 주름의 원인이 되므로 보습제를 지속적으로 사용하는 것도 좋습니다. 일시적으로 생긴 잔주름은 피부를 촉촉하게 해주면 완화됩니다.

주름 개선 방법엔 여러 가지가 있습니다. 비타민 A(레티노이드)나 항산화제가 포함된 약물 치료도 그중 하나입니다. 항산화 효과가 있는 비타민 C·E, 베타카로틴이 들어있는 도포제나 식품도 주름 개선에 도움이 됩니다.

주름은 노화의 한 과정이고 항산화제는 이 과정을 억제하는 역할을 하기 때문입니다. 여성호르몬의 감소도 주름을 악화하는 요인인데 호르몬 치료를 받는 경우에는 얼굴이 팽팽해져서 많은 여성들이 여성 호르몬을 항노화 목적으로 사용하기도 합니다.

최근 피부과에선 화학 박피술 등의 의료적 피부 치료를 포함, 다양한 주름 개선 시술을 하기도 합니다. 특히 얼굴에 삽입하는 미세한 실을 이용하여 처진 피부를 들어올리는 리프팅도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습니다

색소침착은 피부나 손∙발톱, 구강이나 비강을 둘러싸고 있는 점막 등에 멜라닌이 증가하면서 발생합니다. 자외선에 의한 멜라닌의 광산화 현상과 멜라닌 세포핵 주변에 위치한 멜라닌 소체가 신경세포에서 생기는 돌기의 일종인 가지돌기나 주변 각질형성세포로 재분포되면서 발생하는 게 일반적입니다.

원인에 따라 조금씩 다르지만 일반적으로 △하이드로퀴논(hydroquinone) 크림 △아젤라 인산(azelaic acid) △트레티노인(tretinoin) 연고 △국소 스테로이드 등이 처방됩니다. 이 밖에 화학 박피술, 레이저 등이 시도되기도 합니다.

광노화는 태양광선에 포함된 자외선이 피부 노화 현상을 촉진시키면서 발생합니다. 이는 검버섯이나 기미, 피부 건조 등을 일이킵니다. 그러므로 가장 큰 피부 노화의 주범인 자외선을 차단하는 것이 가장 쉬운 항노화 방법일 것입니다.

나이가 들면서 얼굴은 인격의 한 모습이기도 합니다. 웃는 얼굴과 편안한 인상은 시술로도 만들수 없습니다. 무엇보다 신앙인의 얼굴은 그의 내적인 평화를 나타내는 창입니다. 모세는 하나님을 뵙고 얼굴에 광채가 났습니다.

▲ 글 : 김경철 박사

(출애굽기 32장 15절) 그러므로 가장 큰 동안 얼굴을 유지하는 방법은 영원한 생명되시는 하나님의 얼굴을 구하는 것입니다. 평강의 하나님의 얼굴을 구하고 닮아가는 성도들 되시길 기도합니다.

여호와는 네게 복을 주시고 너를 지키시기를 원하며 여호와는 그의 얼굴을 네게 비추사 은혜 베푸시기를 원하며 여호와는 그 얼굴을 네게로  향하여 드사 평강 주시기를 원하노라. (민수가 6장 24-26절)

 


박동현 기자  p7650100@hanmail.net
<저작권자 © 목장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특별시 종로구 대학로19(연지동)한국기독교회관 603호  |  대표전화 : 02)765-0100  |  사업자 : 130-97-00048
등록번호 : 서울 ,아03739  |  등록일 : 2015.05.05  |  이사장 : 이규곤  |  발행인·편집인 : 박동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동현
Copyright © 2018 목장드림뉴스. All rights reserved.  |  이메일 : p765010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