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 엽, 박종한 목사
상태바
낙 엽, 박종한 목사
  • 박동현 기자
  • 승인 2018.11.24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신이 세상에서 가장 아리답다오 당신이 세상에서 가장 소중 하다오 당신이 지금 희생으로 사라져 감은 후손이 더욱 화려하게 꽃피우라고
▲ 시 낭송 박종한 목사(금남교회)

낙엽

Like Us on Facebook

움트던 봄날에 그 희망이

새파란 여름날에 그 용맹이

풍성한 가을날에 그 뿌듯함이

우수수 떨어져 버린 낙엽 인가요

그 낙엽을 주워 두 손으로 감싸고

그 아름다움에 도취해 버린

사의 찬미가가 여기 있으니

그 이름 호스피스 봉사자여라

▲ 시 낙엽 원본

낙엽

당신이 세상에서 가장 아리답다오

당신이 세상에서 가장 소중 하다오

당신이 지금 희생으로 사라져 감은

후손이 더욱 화려하게 꽃피우라고

그 끝자락 마져도

한 움큼 거름으로 돌아가시는데

당신을 두 손으로 감싸고 있던 나

당신의 걸음걸음 따라 갑니다.

2018.12.22. 박종한 목사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