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5G 요금제 공개 "월 6.6만원에 1TB 데이터 제공"
상태바
LGU+ 5G 요금제 공개 "월 6.6만원에 1TB 데이터 제공"
  • 박동현 기자
  • 승인 2019.03.29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유플러스가 이동통신사 가운데 처음으로 5G 요금제를 공개했다. © 뉴스1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 = LG유플러스가 오는 4월5일 5세대(5G) 이동통신 상용화에 맞춰 이동통신3사 중에 처음으로 요금제를 공개했다. 올해 말까지 프로모션을 통해 월 1테라바이트(TB)의 데이터를 제공한다.

Like Us on Facebook

29일 LG유플러스는 Δ월 5만5000원, 9기가바이트(GB) 데이터, 소진 후 1메가비피에스(Mbps) 속도 제한의 '5G 라이트' Δ월 7만5000원, 150GB, 소진 후 5Mbps 속도 제한 '5G 스탠다드' Δ월 9만5000원, 250GB, 소진 후 7Mbps 속도 제한 '5G 프리미엄' 등 요금제 3종을 공개했다. 25% 선택약정 할인을 받으면 요금은 각 4만1250원, 5만6250원, 7만1250원이다.

가장 주목할 요금제는 '5G 프리미엄'이다. LG유플러스는 오는 6월 말까지 5G 프리미엄 요금제에 가입하는 고객에게 25% 선택약정 할인에 추가적으로 월 5250원을 더 할인해 월 6만6000원에 제공한다.

여기에 '데이터 추가 제공' 프로모션으로 월 250GB의 데이터 제공량이 올해 말까지 매월 1TB로 늘어난다. LG유플러스는 월 1TB 데이터가 가상현실(VR)과 증가현실(AR) 등 5G 전용 콘텐츠를 충분히 이용해도 부담없는 용량이라고 강조했다.

이번에 선보이는 요금제 3종은 태블릿PC·스마트워치 등 세컨드(2nd) 디바이스와 데이터를 함께 쓸 수 있다. '5G 스탠다드·프리미엄 요금제'는 쉐어링 데이터를 각각 10GB, 50GB씩 별도로 제공하기 때문이다. 또 '5G 프리미엄 요금제'는 세컨드 디바이스 1회선에 대한 무료 혜택도 제공한다.

이를테면 '5G 프리미엄 요금제'를 사용하면 태블릿PC 또는 스마트워치에서는 총 50GB까지 무료 사용이 가능하다. 테더링 시에도 동일한 데이터 합산 한도 내에서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5G 라이트 요금제'는 모바일 제공량 9GB를 테더링 데이터로 함께 쓸 수 있다.

5G의 초저지연성을 기반으로 한 다양한 콘텐츠도 무상으로 즐길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오는 9월말까지 5G 요금제를 이용하는 모든 고객들에게 AR·VR 콘텐츠를 무료로 제공하고, 5월말까지 가입하는 고객들에게 VR 헤드셋(HMD)을 무상 제공(5G 라이트 요금제 고객은 3만원에 구매 가능)한다.

7월초까지 5G 요금제를 가입하는 고객에게는 인기 모바일 게임 5종(리니지2 레볼루션,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 모두의 마블, 포트리스M, 메이플스토리M)에 대한 제로레이팅 혜택을 적용한다.

아울러 모든 요금제에 가입하는 고객들은 유튜브 프리미엄 서비스를 3개월간 무료(갤S10 5G폰 고객은 삼성전자 혜택과 더불어 최대 6개월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5G 프리미엄 요금제' 가입 고객에게는 넷플릭스 3개월 무상 혜택도 제공된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