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발사체, 韓 현 미사일방어체계로 요격 어려워"
상태바
"北 발사체, 韓 현 미사일방어체계로 요격 어려워"
  • 박동현 기자
  • 승인 2019.05.08 1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고도로 발사체가 날아온다면 한국의 미사일 방어체계로는 요격할 수 없다는 설명이다. 그는 "그런 점에서 이번 발사체는 현재 한국의 미사일방어 체계에 중대한 위협을 주고 있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북한이 1년 5개월여만에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한 4일 오전 경기도 파주시 오두산전망대에서 바라본 북한 황해도 개풍군 지역. 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김서연 기자 = 지난 4일 북한이 발사한 발사체에는 한국의 미사일방어체계로 요격하지 못하는 탄도미사일이 포함돼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Like Us on Facebook

RFA에 따르면 미사일 전문가 마이클 앨먼 영국 국제전략문제연구소(IISS) 비핵확산핵정책 국장은 7일 전화 인터뷰에서 북한 매체가 공개한 발사체 발사 사진을 검토한 뒤 이같이 주장했다.

앨먼 국장은 "북한은 이번에 3가지 형태의 발사체를 발사했다"며 사거리 40~50㎞의 240㎜ 구경 방사포와 중국제 SY-300 유사한 정밀타격용 사거리 약 200㎞의 300㎜ 구경 방사포 그리고 나머지 하나는 러시아 탄도미사일 '이스칸데르'와 외형이 비슷한 발사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스칸데르 미사일은 정밀타격용으로 지대지 탄도미사일이지만 소형 핵탄두를 실어나를 수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하지만 북한이 핵탄두를 소형으로 만들 수 있는지는 불분명하다"고 말했다.

이스칸데르와 외형이 유사한 발사체는 러시아나 제3국을 통해 수입했거나 우크라이나에서 만들어진 것이거나, 북한이 자체적으로 제작했을 가능성이 있다면서 러시아나 제3국을 통한 수입 가능성이 높다고 봤다.

앨먼 국장은 "이번 발사체의 비행구역과 경로를 보면 고도 50㎞를 넘지 않았다. 고도 40~50㎞ 사이로 비행했다는 것"이라며 "이 고도는 한국에 배치된 패트리어트 미사일방어체계와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드(THAAD)가 각각 겨냥하는 고도 사이에 해당된다"고 강조했다.

즉, 이 고도로 발사체가 날아온다면 한국의 미사일 방어체계로는 요격할 수 없다는 설명이다. 그는 "그런 점에서 이번 발사체는 현재 한국의 미사일방어 체계에 중대한 위협을 주고 있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