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사이버 공격 역량 부족분 의지로 메워…제재 회피 가능"
상태바
"北, 사이버 공격 역량 부족분 의지로 메워…제재 회피 가능"
  • 박동현 기자
  • 승인 2019.05.11 1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전문가들은 북한 당국이 대북 제재를 우회해 금융 자산을 노리는 동시에 사이버 공간에서의 우월적 지위를 확보하려는 의도가 있다고 풀이했다.
서울 송파구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인터넷침해대응센터 종합상활실에서 관계자들이 국내주요사이트 디도스(DDos)공격현황을 모니터링하고 있다. 2016.3.8/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서울=뉴스1) 김정한 기자 = 미국 전문가들 사이에서 북한이 부족한 사이버 공격 역량을 강력한 의지로 메우고 있다는 진단이 10일(현지시간) 나왔다.

Like Us on Facebook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전문가들은 북한 당국이 대북 제재를 우회해 금융 자산을 노리는 동시에 사이버 공간에서의 우월적 지위를 확보하려는 의도가 있다고 풀이했다.

재클린 슈나이더 미 해군대학 조교수는 전날 워싱턴의 케이토 연구소에서 열린 토론회에서 북한이 세계 최상위권의 사이버 역량을 갖추지 못했지만 강한 공격 의지로 이를 만회할 수 있다고 진단했다.

슈나이더 조교수는 북한의 기술력은 전세계 국가들 가운데 3~4위에 들지 못하지만, 할 수 없는 일을 ‘의지’를 통해 상쇄할 수 있다고 말했다. 리처드 하크넷 신시내티 대학 교수는 특히 사이버 공격을 통한 대북 제재 회피를 문제점으로 제기했다.

북한이 사이버 금융 조작을 통해 국제 제재를 우회함으로써 이를 무력화시킬 수 있다는 게 주요 위협이라는 설명이다. 하크넷 교수는 구체적으로는 암호화폐인 비트코인 채굴 등을 통해 금융자산을 훔치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지적했다.

하크넷 교수는 북한이 경제적 목적 외에 정권의 정당성을 주장하기 위해서도 사이버 공격을 하고 있다면서 2014년 소니영화사 해킹 사건을 예로 들었다. 당시 북한은 김정은 위원장의 암살을 소재로 한 영화를 제작했다는 이유로 소니영화사를 해킹한 것으로 알려졌다.

브랜던 발레리아노 미 해병대지휘참모대학 교수는 북한의 사이버 공격에는 국제사회로부터 주목과 인정을 받으려는 의도 역시 깔려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발레리아노 교수는 강대국들은 사이버 공간에서 우월성과 지배력을 유지하는데 필요한 일들을 하고 있는 만큼, 이 영역에서 ‘힘의 균등화’를 추구하려는 북한의 의도와 맞아 떨어진다고 덧붙였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