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계차 없어도 골프 생방송…SKT, 5G로 골프대회 생중계
상태바
중계차 없어도 골프 생방송…SKT, 5G로 골프대회 생중계
  • 박동현 기자
  • 승인 2019.05.14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텔레콤은 오는 16일부터 나흘간 인천 중구 스카이72 골프앤리조트 하늘코스에서 개최되는 'SK텔레콤 오픈 2019'에서 5G 이동통신망을 활용한 골프 생중계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14일 밝혔다.
SK텔레콤 홍보모델들이 5G를 통해 ‘SK텔레콤 오픈 2019’ 골프대회 생중계를 보고 있는 모습. (SKT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 = SK텔레콤이 처음으로 5세대(5G) 이동통신망을 활용해 골프대회를 생중계한다. 복잡한 방송중계 케이블과 중계차, 테이프 등이 필요없으며 5G통신망을 통해 실시간으로 초고화질 동영상을 전송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Like Us on Facebook

SK텔레콤은 오는 16일부터 나흘간 인천 중구 스카이72 골프앤리조트 하늘코스에서 개최되는 'SK텔레콤 오픈 2019'에서 5G 이동통신망을 활용한 골프 생중계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14일 밝혔다.

SK텔레콤은 스카이72 골프장의 3번, 4번, 9번 홀을 '5GX 전용 홀'로 지정하고, 5G 무선 중계 설비를 구축했다. 소형 5G 모뎀과 연결된 ENG 카메라로 선수들의 경기 장면을 촬영, 5G 무선 네트워크를 통해 JTBC골프 채널로 송출한다.

일반적으로 골프 중계는 촬영 영상을 각 홀에 구축된 유선 케이블을 통해 현장에 있는 중계차로 보내고, 이를 다시 중계차에서 방송국 주·부조정실로 송출하는 복잡한 방식으로 이루어졌다.

이번 5G 골프 생중계는 무선 모뎀과 연결된 카메라에서 임시 조정실로 영상을 직접 송출해 인터넷동영상서비스인(OTT) 옥수수(oksusu)로 방송하는 것으로, 중계 현장에 카메라를 위한 복잡한 선과 중계차 설비가 필요 없는 획기적인 방식이다.

5G 상용망이 스포츠 중계에 활용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대용량·초고속·초저지연 특성의 5G를 생중계에 활용하면 각종 물리적 제약으로부터 자유로워져 넓은 공간에서 진행되는 마라톤, 골프 등에서 중계 변화가 가능하다.

특히 중계차나 케이블 설치 등에 소요되는 제반 비용을 절감할 수 있어 방송 산업 전반에 혁신을 가져올 것으로 기대된다. SK텔레콤은 골프 팬들이 5G를 활용한 중계를 충분히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볼거리도 준비했다.

'5GX 전용홀'에서는 JTBC 김미영 아나운서와 장재식 해설위원이 '옥수수'를 통해 별도 중계를 진행, 골프 팬들이 5G를 활용한 중계를 직접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이 외에도, 갤러리의 시각에서 대회 이모저모와 대회장 분위기를 소개하는 Δ갤러리캠, 출전 선수의 스윙을 정확히 분석하는 타임 슬라이스 방식의 Δ4D 리플레이, 초고속 카메라를 활용해 슬로우 모션으로 스윙을 분석하는 Δ수퍼 슬로우 캠' 등을 제공한다.

해당 중계 및 영상들은 대회 기간 동안 옥수수의 'SK텔레콤 오픈 2019' 메뉴에서 생중계 화면, 영상 클립 등을 자유롭게 선택해 시청할 수 있다.

김혁 SK텔레콤 5GX미디어사업그룹장은 "5G 생중계는 각종 제약으로부터 자유롭기 때문에 스포츠뿐 아니라 긴급 재난현장 보도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할 수 있다"며 "향후 여러 방송사와의 협업을 통해 5G 기술로 방송 시스템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