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인천 송도·충북 오창에 2030년까지 40조 투자
상태바
셀트리온, 인천 송도·충북 오창에 2030년까지 40조 투자
  • 박동현 기자
  • 승인 2019.05.16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셀트리온은 이같은 투자로 간접고용까지 합치면 11만여명에 달하는 고용창출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셀트리온 홈페이지 캡쳐.© 뉴스1

(인천=뉴스1) 강남주 기자 = 셀트리온 그룹이 2030년까지 인천 송도, 충북 오창 등에 총 40조원을 투자해 글로벌 의약품 시장의 선두주자 위치를 확고히 할 계획이다.

Like Us on Facebook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은 16일 인천시청에서 이같은 내용이 담긴 ‘비전 2030’을 발표했다. 비전 2030에 따르면 셀트리온은 인천 송도에 거점을 둔 바이오의약품사업에 25조원을 투자한다.

면역항암제를 포함한 2세대 바이오시밀러 20개 이상을 개발하고 신규 치료기전을 도입한 신약을 확보하는데 16조원을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또 연간 바이오 원료의약품 1500배치(100만 리터) 생산설비 확충과 완제의약품 연간 1억 바이알 생산환경 구축에 5조원을 투자한다.

글로벌 유통망 확충 및 스타트업 지원에도 4조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충북 오창에 위치한 셀트리온제약을 주축으로 케미컬의약품사업에 5조원을 투입한다. 이를 통해 의약품 수명주기를 고려한 50여개 파이프라인을 운영하고 신약 제품개발과 생산설비 확충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10조원이 투입될 U-헬스케어사업에 대해서도 청사진을 내놓았다. 사업 전반에 활용가능한 플랫폼 개발 및 의료데이터·인공지능에 집중 투자하겠다는 구상이다.

셀트리온은 이같은 투자로 간접고용까지 합치면 11만여명에 달하는 고용창출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의약품사업에 2000여명의 R&D 인력을 신규채용하고 바이오·케미컬의약품 공장 확충에 따른 생산시설에도 8000여명의 인원이 필요하다. 또 원부자재 국산화 및 4차산업 진출과 관련된 업종 전반에 걸쳐 10만여명의 간접고용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관측했다.

서정진 회장은 “셀트리온 그룹은 국내 바이오·제약산업을 리딩하는 기업으로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며 “국가의 헬스케어산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비전을 제시할 수 있는 사업을 중점적으로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