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독일 모두 미국의 화웨이 제재 동참 안해
상태바
영국·독일 모두 미국의 화웨이 제재 동참 안해
  • 박동현 기자
  • 승인 2019.05.17 1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일 “미중 분쟁에 끌려들어갈 필요 없다” : 독일은 우리는 우리의 길을 갈 뿐이라며 미국의 화웨이 제재에 동참하지 않았다.
▲ 제레미 라이트 장관 - CNBC 화면 갈무리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미국이 화웨이 금지 행정명령을 발동했음에도 미국의 맹방인 영국과 독일 모두 이에 동참하지 않는 것은 물론 화웨이 장비를 계속 쓸 것이라고 밝혔다.

Like Us on Facebook

◇ 독일 “미중 분쟁에 끌려들어갈 필요 없다” : 독일은 우리는 우리의 길을 갈 뿐이라며 미국의 화웨이 제재에 동참하지 않았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16일 “미중의 무역 분쟁에 끌려들어갈 필요가 없다”며 “독일은 독일의 길을 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차세대 이동통신(5G)과 관련, “유럽은 유럽의 방식대로 5G 네트워크를 건설할 것”이라며 미국과 거리를 유지했다.

메르켈 총리는 미국의 화웨이 제재에 대한 의견을 묻는 질문에 “독일 정부가 세워놓은 기준에 맞는 업체는 누구든 5G 사업에 참여할 수 있다”며 화웨이를 배제하지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

◇ 영국은 영국방식대로 일한다 : 미국이 화웨이 금지 행정명령을 발동했음에도 영국은 화웨이에 대한 결정은 우리가 알아서 한다고 밝혔다.

제레미 라이트 영국 문화·미디어 장관은 16일 미국 CNBC와 인터뷰에서 “미국이 미국의 방식대로 일을 처리하듯 영국은 영국의 방식대로 일을 처리한다”며 “화웨이와 관련된 정책은 영국의 규정과 규칙에 의거해 결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라이트 장관은 5G 네트워크 건설과 관련, “영국은 한 회사, 한 나라를 특정해서 배제하지 않는다”며 “전체를 보고 판단한다”고 덧붙였다.

영국은 5G 건설에서 코어 네트워크(데이터 이송을 총괄하는 장치)만 화웨이 장비를 배제하고 나머지는 화웨이 장비를 쓰기로 했다.

▲ 중국 화웨이 로고

◇ 미국 화웨이 금지 행정명령 발동 :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5일 미국의 국가 안보와 미국인의 안전에 위험을 끼칠 수 있는 기업 장비를 사용금지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에 서명하면서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행정명령에 서명한 직후 미국 상무부는 화웨이를 거래 제한 기업으로 지정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미국 기업은 화웨이 장비를 쓸 수도 없고, 화웨이에 부품을 공급할 수도 없게 됐다.

미국은 지난해부터 화웨이가 네트워크에 ‘백도어’를 심는 방법으로 해당국의 정보를 절취하고 있다며 반화웨이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