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기업 "방북 승인 감개무량…6월 美 하원서 '공단 재개' 설득"(종합)
상태바
개성공단기업 "방북 승인 감개무량…6월 美 하원서 '공단 재개' 설득"(종합)
  • 박동현 기자
  • 승인 2019.05.17 2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년여 만에 허락된 방북길이지만 동시에 3년 넘게 방치된 기계설비를 마주하는 일이어서 입주기업 내부에는 고무와 긴장이 교차하는 분위기다.
▲ 유창근 개성공단기업협회 부회장과 김서진 상무가 1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개성공단기업협회 사무실에서 개성공단 기업인의 방북승인 문제와 관련한 정부측 브리핑 뉴스를 보고 기뻐하고 있다. 2019.5.17/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서울=뉴스1) 최동현 기자,곽선미 기자 = "만시지탄(晩時之歎)이지만 감개무량합니다"

Like Us on Facebook

3년 넘게 개성공단 방북길의 문을 두드려온 김서진 개성공단기업협회 상무는 17일 정부의 '방북 승인' 통보를 받고 떨리는 목소리로 말했다.

통일부는 이날 오후 긴급브리핑을 열고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가 신청한 9차 방북 신청을 승인한다고 밝혔다. 지난 2016년 2월 개성공단이 폐쇄된 이후 3년 3개월, 칠전팔기를 넘어선 '8전 9기'의 성과다.

3년여 만에 허락된 방북길이지만 동시에 3년 넘게 방치된 기계설비를 마주하는 일이어서 입주기업 내부에는 고무와 긴장이 교차하는 분위기다.

여전히 막혀있는 개성공단 재개 문제도 남아있다. 비대위는 개성공단 방문과는 별도로 오는 6월12일(현지시간) 미국 연방하원을 방문해 개성공단 재개의 필요성을 설득하는 '자력(自力) 외교'에도 나설 예정이다.

◇"이르면 5월 말 방북" 기대…방치된 기계·설비 피해 걱정도

구체적인 방북 일정은 우리 정부와 북측의 협의에 따라 결정된다. 비대위는 협상 테이블에 참여하는 것을 전제로 이르면 5월 말에서 늦어도 6월 초에는 방북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비대위 관계자는 "(방북 일정이) 한 시간 쓱 둘러보는 것일 수 있고 사진기 사용 여부도 불투명해 (설비를) 육안으로 보거나 손으로만 만질 듯하다"고 우려하면서 "협의 과정에 (당사자인) 비대위가 참여해야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방북단의 규모도 협의 대상이다. 앞서 비대위는 지난달 30일 정기섭 개성공단기업협회장을 포함한 입주기업인 193명과 더불어민주당 원혜영·이석현·이인영·심재권 의원과 민주평화당 정동영·최경환 의원, 바른미래당 김동철 의원, 정의당 김종대 의원 등 정치인 8명으로 구성된 명단을 통일부에 제출했다.

유창근 개성공단기업협회 부회장과 김서진 상무가 1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개성공단기업협회 사무실에서 개성공단 기업인의 방북승인 문제와 관련한 정부측 브리핑 뉴스를 보고 기뻐하고 있다. 2019.5.17/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문제는 개성공단에 남아있는 기계설비의 상태다. 비대위는 공단 폐쇄 당시 총 9446억원의 피해금액을 산정했지만, 3년이 흐른 현재에는 투자자산(토지·건물 등)과 유동자산(원부자재 등), 누적 영업손실 등을 더해 피해가 1조5000억원까지 악화됐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추가 피해도 심각하다. 중소기업중앙회가 지난달 16일 발표한 '개성공단 입주기업의 경영 환경 및 향후 전망' 조사 결과에 따르면 입주기업 108개사 중 '개성공단 중단 이전보다 경영상황이 악화됐다'고 답한 기업은 76.9%에 달했다. '사실상 폐업 상태'라고 응답한 기업(9.3%)까지 더하면 사실상 10곳 중 9곳(86.2%)이 경영 악화, 혹은 폐업 수준인 셈이다.

비대위 관계자는 "개성공단에 두고 온 설비 중에는 기계가 정밀한 것도 있고 손으로 만져보고 돌려봐야 하는 것도 있다"며 "3년 이상 방치된 공장 및 기계 설비를 점검하고 보존대책을 세울 것"이라고 말했다.

◇"공단 완전 재개 위해 美 하원 아태소위 만나 설명회 열 것"

개성공단 방북길은 열렸지만 궁극적인 목표인 '개성공단 재가동'은 여전히 요원하다. 비대위는 개성공단 방문과 별개로 오는 6월11일 미국으로 건너가 미 연방하원, 언론, 씽크탱크와 접촉하는 '자력외교'에 나서기로 했다.

비대위는 우선 6월12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 의회에서 열리는 '미 연방하원 외교위원회 아시아태평양소위원회'에 참석해 개성공단 설명회를 가진다. 이 자리에는 정 회장과 김진향 개성공단지구지원재단 이사장 등 비대위 회장단 5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비대위 관계자는 "개성공단이 남북 간의 긴장 완화와 평화 증진, 적대감 해소에 얼마나 큰 기여를 하고 시장경제 메커니즘과 이치를 북한에 이해시켰는지 등 개성공단의 순기능을 설명할 것"이라며 "이후 미국 주요 언론, 대북정책 씽크탱크(연구기관) 등을 순차적으로 만나 개성공단 재개 필요성을 설득할 것"이라고 말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