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 “北, 기독교 신앙 범죄화… 박해 심각”
상태바
WEA “北, 기독교 신앙 범죄화… 박해 심각”
  • 박동현 기자/강혜진 기자 
  • 승인 2021.01.09 1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FA에 따르면, 미국 인권단체 ‘주빌리 캠페인’도 4일 제출한 질의 목록에서 “북한에서 종교활동을 하는 주민들은 임의 체포와 장기 구금, 고문, 강제노동, 추방, 감시에 처해진다”며 북한 수용소에서 벌어지는 고문과 인권 유린, 여성에 대한 폭력 실태를 고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국경 지역인 단동에 위치한 여성 정치범수용소의 모습. ⓒ오픈도어즈 제공
중국-북한 국경 지역인 단동에 위치한 여성 정치범수용소의 모습. ⓒ오픈도어즈 제공

유엔인권이사회에 실태 고발 질의서 제출

Like Us on Facebook

세계복음연맹(World Evangelical Alliance, WEA)이 4일 유엔 인권이사회에 북한의 기독교 박해 실태를 지적하는 질의 목록을 제출했다고 7일 자유아시아방송(RFA)이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WEA는 “북한에서 기독교는 끔찍한 탄압을 받는다. 정부가 공인한 4개 교회 외에 신앙을 표현하는 것은 국가 안정에 대한 위협으로 간주된다”며 “북한에서 기독교인들은 성분제에서 '적대계층'으로 분류돼 권리를 심각히 침해받는다”고 지적했다.

북한에서 기독교는 범죄로 간주되고, 기독교인들은 관리소로 추방돼 감금과 강제노동, 처형을 당한다는 것이다. 아울러 “북한 당국은 외국인들도 ‘불법 종교 활동’ 명목으로 억류한다”며 “한국의 김정욱 선교사도 2013년 북한에 억류됐었다”고 덧붙였다.

WEA가 제출한 질의 목록은 오는 3월 1일부터 26일까지 열리는 인권이사회 산하 시민적·정치적 권리위원회 제13차 심의를 위한 것으로, 이번 심의는 유엔 시민적·정치적 권리규약 당사국들의 규약 이행을 감독하기 위한 것으로 북한, 네팔, 아이슬란드, 말라위 등 11개 나라를 대상으로 한다.

WEA은 심의 중 북한에 ‘관리소의 존재와 수감자 현황·처우’, ‘기독교 신앙 범죄화와 기독교인에 대한 부당한 대우’, ‘성분제도와 적대계층’, ‘강제 소환된 탈북민 처우’, ‘외국인의 불법 종교활동에 대한 정의’ 등의 문제 등을 제기했다.

RFA에 따르면, 미국 인권단체 ‘주빌리 캠페인’도 4일 제출한 질의 목록에서 “북한에서 종교활동을 하는 주민들은 임의 체포와 장기 구금, 고문, 강제노동, 추방, 감시에 처해진다”며 북한 수용소에서 벌어지는 고문과 인권 유린, 여성에 대한 폭력 실태를 고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빌리 캠페인’의 앤 부왈다 대표는 6일 VOA와의 인터뷰에서 “북한 당국은 주민들의 개인적인 신앙생활도 완전히 금지한다”며 “유엔에서 기회가 있을 때마다 북한의 인권 침해 문제를 제기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시민단체들이 심의 기간에 맞춰 질의 목록을 제출하는 것은 국제사회가 북한 내부 상황을 주시하고 있으며, 북한이 수사와 거짓, 기만 뒤에 숨을 수 없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했다.

부왈다 대표는 “유엔의 북한 심의에 여러 번 참석했었다. (그러나) 북한 당국자들은 안 나타나기 일쑤이고, 나타나도 진실을 거부하고 발표자들을 공격하곤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럼에도)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가 탈북자 면담 등을 통해 이미 북한의 광범위한 인권 유린 실태를 밝혀냈다”면서 “국제사회는 앞으로도 유엔 심의 등을 통해 북한 인권 상황에 대한 논의를 이어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출처 : https://www.christiantoday.co.kr/news/337371?utm_source=dable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