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건, 국내 미얀마 유학생들과 간담회…"민주화 적극 지지"
상태바
최종건, 국내 미얀마 유학생들과 간담회…"민주화 적극 지지"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1.04.03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 차관을 "우리 정부로서도 미얀마 사태 해결에 기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미얀마 국민들이 조속히 온전한 일상을 되찾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했다. 아울러 최 차관은 미얀마 군경의 폭력사용 즉각 중단, 구금 인사 석방 및 미얀마 민주주의 회복을 재차 촉구했다.
최종건 외교부 제1차관은 2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한국에 체류 중인 미얀마인 유학생들과 만나 미얀마 민주화를 적극 지지·성원한다고 밝혔다. (외교부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노민호 기자 = 최종건 외교부 제1차관이 2일 한국에 체류 중인 미얀마인 유학생들과 간담회를 갖고 미얀마 민주화를 적극 지지·성원한다고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최 차관은 이날 오후 간담회에서 미얀마 정세와 관련한 우리 정부 입장을 설명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최 차관은 "많은 우리 국민들이 과거 한국의 민주화 경험에 비춰 현재 미얀마 국민들이 겪고 있는 역경에 공감하면서 미얀마 민주화를 적극 지지·성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 차관을 "우리 정부로서도 미얀마 사태 해결에 기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미얀마 국민들이 조속히 온전한 일상을 되찾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했다. 아울러 최 차관은 미얀마 군경의 폭력사용 즉각 중단, 구금인사 석방 및 미얀마 민주주의 회복을 재차 촉구했다.

또 그는 미얀마 내 언론 통제가 점차 강화되고 있는데 우려를 표명하고 조속한 시정을 촉구했다고 외교부가 전했다.

미얀마에선 지난 2월1일 군부 쿠데타 발생과 함께 국가비상사태가 선포됐다. 이후 미얀마에선 군부 쿠데타에 반대하는 시민들의 시위가 잇따르고 있는 상황이다. 이 과정에서 미얀마 군경의 유혈진압으로 사상자가 속출하고 있다.

이와 관련 최 차관은 우리 정부가 인도적 특별 체류조치 등을 통해 국내 미얀마 국민들이 현지 정세가 안정될 때까지 체류기간을 연장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유학생들도 이날 간담회에서 최근 자국 상황을 전하면서 우리 국민들의 시위대 지지와 정부의 관련 조치에 사의를 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