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언론 "재보선 참패한 문 대통령, 반일·친중 정책 강화할까 우려"
상태바
日언론 "재보선 참패한 문 대통령, 반일·친중 정책 강화할까 우려"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1.04.09 1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산케이신문은 '한국 여당 대패, 중국에 기울어질지 경계를 강화하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4·7 재보궐선거에서 참패한 문 대통령이 지지층을 붙잡기 위해 반일 정책을 강화할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산케이는 "지지율 침체에 허덕이는 문재인 정부에 이 패배는 치명적"이라며 "여당은 지금 대선을 치를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라고 못 박았다.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1.4.5/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서울=뉴스1) 박병진 기자 = 일본 언론들은 4·7 재보궐선거에서 여당이 참패한 데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반일·친중 정책을 강화할 가능성이 있다며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임기를 1년여 남긴 문 대통령이 한일관계 개선에 앞장서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9일 산케이신문은 '한국 여당 대패, 중국에 기울어질지 경계를 강화하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4·7 재보궐선거에서 참패한 문 대통령이 지지층을 붙잡기 위해 반일 정책을 강화할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산케이는 "지지율 침체에 허덕이는 문재인 정부에 이 패배는 치명적"이라며 "여당은 지금 대선을 치를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라고 못 박았다.

그러면서 2012년 측근 스캔들에 휩싸였던 이명박 전 대통령도 독도를 방문하는 등 반일 정책으로 지지를 이어가려 했다며, 임기 말에 구심력을 잃은 문 대통령이 반일 정책을 강화할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일본 최대 일간지인 요미우리신문 또한 '한국 여당 참패, 불공정에 대한 분노 표출'이란 제목의 사설에서 "구심력이 저하하는 가운데 문 대통령이 징용공(강제징용 피해자의 일본식 표현)이나 위안부 소송 문제 해결에 나서는 것은 더욱 어려워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대일 관계를 악화시킨 채 방치하는 것은 무책임하다"면서 "문 대통령은 남은 임기 동안 관계 복원의 방법을 다 써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 밖에 산케이는 이번 선거 패배로 문재인 정부가 본격적으로 친중 노선을 걸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산케이는 "대북 유화를 최대 성과로 삼고 있는 문재인 정부는 남은 임기 중 대화 재개를 목표로 중국에 의존하는 자세를 더욱 뚜렷하게 보일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산케이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세계의 현 상황을 '민주주의 세력과 전제주의 세력의 전쟁'이라고 표현했다"며 "중국과 가깝고 북한과 접하는 한국이 민주주의 세력의 약점이 되지 않도록 예의주시해야 한다"고 끝맺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여당이 참패한 4·7 재보궐선거 결과에 대해 "국민의 질책을 엄중히 받아들인다. 더욱 낮은 자세로, 보다 무거운 책임감으로 국정에 임하겠다"고 전날 밝혔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