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보이는 김종인 '빈자리'…野 당권 '킹메이커' 인물난
상태바
커보이는 김종인 '빈자리'…野 당권 '킹메이커' 인물난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1.04.09 1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히 이번 당 대표는 내년 대선까지 당을 관리하고 당 밖의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의 관계 설정, 금태섭 전 의원으로 대변되는 반문(反文) 중도층과의 연대, 국민의당과 합당 등 야권의 핵심 현안을 풀어야 하는 중책을 맡게 된다.
4.7 재보궐선거를 마지막으로 퇴임하는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의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2021.4.8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서울=뉴스1) 김민성 기자 = 4·7 재보선 압승을 이끈 '김종인 체제'가 끝나면서 국민의힘은 차기 당권을 두고 본격적인 경쟁에 들어갔다.

특히 이번 당 대표는 내년 대선까지 당을 관리하고 당 밖의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의 관계 설정, 금태섭 전 의원으로 대변되는 반문(反文) 중도층과의 연대, 국민의당과 합당 등 야권의 핵심 현안을 풀어야 하는 중책을 맡게 된다.

이를 놓고 재보선 이후 중진과 초선들의 '역할론'과 당의 지도체제 개편을 놓고 여러 이해관계까지 얽히면서 이번 전당대회는 야권 권력 재편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

9일 국민의힘 등에 따르면 당 대표 권한대행을 맡고 있는 주호영 원내대표를 비롯해 4·7 재·보궐선거의 공천관리위원장을 맡았던 정진석 의원과 서병수 조경태 권영세 홍문표 김태호 윤영석 의원(선수 순) 등 중진 의원들이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여기에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시절 당대표를 지낸 김무성 전 의원과 나경원 전 의원의 당권 도전설도 나온다.

우선 내년 대선을 앞두고 '관리형' 당대표를 위해 중진급 인사가 당을 이끌어야 한다는 '중진 등판론'이 있다. 당 쇄신도 필요하지만 큰 선거를 치러본 인사가 맡아 정치적 난제를 풀고 대선 경선 등을 운영해야 한다는 점에서다.

반면 4·7 재보선 과정을 통해 2030 지지세를 확인한 만큼 당의 쇄신 이미지를 대선까지 끌고 가기 위해선 새로운 피가 지도부에 수혈돼야 한다는 '초선 등판론'도 나온다.

이에 발맞춰 베스트셀러 '검사내전' 저자인 김웅 의원이나 '나는 임차인입니다' 연설로 알려져 있는 윤희숙 의원 등 초선들의 당권 도전도 의미가 있다는 뜻이다. 당 수뇌부의 지도체제 전환 여부를 놓고도 속내는 복잡하다.

현재처럼 당 대표가 사실상 전권을 갖는 '단일 지도체제'를 유지할지, 대표와 최고위원들을 한번에 뽑는 '집단 지도체제'로 바꿀지 등을 놓고 당내 의견이 갈리는 상황이다. 집단지도체제는 선거를 한 번에 치러서 최다 득표자를 당 대표로, 차 순위자를 최고위원으로 선출하는 방식이다.

당 대표와 최고위원들에게 권한이 분산돼 1인 독주체제가 야기할 위험을 막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계파 수장들의 대결로 의견 합치가 어렵다는 지적도 있다.

단일지도체제는 당 대표와 최고위원을 별도로 선출해 당 대표에게 권한이 집중되도록 하는데, 당내 다양한 의견이 운영에 직접 반영되지 못한다는 단점이 있다. 최근엔 무게감 있는 지도부 구성을 위해 집단 지도체제로 전환에 대한 주장도 적지 않게 나오는 편이다.

물론 집단지도체제로 운영됐던 박근혜정부 시절 2016년 총선을 앞두고 지도부 내홍 탓에 '봉숭아 학당'이라는 오명을 받은 악몽이 있다는 점에서 일각에선 집단지도체제로 전환을 우려한다.

그러나 야권의 유력 대권주자로 분류되는 윤 전 총장과 국민의힘과 합당을 제의했던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등 외부 인사를 포함해 대선 경선을 치르기 위해서는 집단지도체제로 가야 이른바 '야권 통합 플랫폼'이 가능하다는 주장도 있다.

국민의힘 한 관계자는 "지도체제, 전당대회 시기 등 모든 게 내년 대선과 맞물릴 수밖에 없기 때문에 당권, 대권주자들의 속내가 복잡할 것"이라고 말했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