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도 코로나19 백신 수급난…"5월엔 어렵다"
상태바
北도 코로나19 백신 수급난…"5월엔 어렵다"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1.04.10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은 코백스를 통해 현재까지 199만2000회 접종분의 코로나19 백신을 확보했으며, 이 가운데 170만4000회분을 5월까지 전달받을 계획이었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자강도 탐사관리국의 코로나19 방역활동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서울=뉴스1) 박재우 기자 = 당초 다음 달부터 예상됐던 북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수급이 더 지연될 전망이다.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세계보건기구(WHO)의 에드윈 살바도르 평양사무소장은 9일(현지시간) "코로나19 백신 국제 공동 배분 프로젝트 '코백스'를 주도하는 세계백신면역연합(GAVI)으로부터 북한에 대한 백신 공급이 지연될 것이란 통보를 받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북한은 코백스를 통해 현재까지 199만2000회 접종분의 코로나19 백신을 확보했으며, 이 가운데 170만4000회분을 5월까지 전달받을 계획이었다.

북한이 받을 코로나19 백신은 영국 옥스퍼드대와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가 공동 개발한 백신으로서 1인 2회 접종을 기준으로 한다. 북한은 인도에서 생산된 이 백신을 공급받을 예정이었다.

그러나 최근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백신 수급에 차질이 생기면서 북한에 배정된 물량 또한 예정대로 공급되기 어려운 상황이 된 것으로 풀이된다.

살바로르 소장도 "코로나19 백신 공급 지연은 북한뿐 아니라 다른 나라에도 해당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북한은 의료진·노인 등에게 코로나19 백신을 우선 접종한다는 계획을 세워둔 것으로 알려졌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