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나도 검정고시 출신, 당당하게 앞날 헤쳐나가길"
상태바
정세균 총리 "나도 검정고시 출신, 당당하게 앞날 헤쳐나가길"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1.04.10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 총리는 전북 진안의 산골 출신으로, 어려운 가정 형편에도 학업에 정진해 고려대 법대에 진학했다. 정 총리는 "가난하다고 해서 꿈조차 가난할 순 없다. 저에게 검정고시는 새로운 세상으로 나갈 수 있게 한 토양이자 꿈을 키우는 자양분"이라고 강조했다.
(정세균 국무총리 페이스북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박주평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10일 검정고시 응시자들에게 "저 역시 검정고시 출신"이라며 "이제 시작이다. 희망을 놓지 않고 당당하게 앞날을 헤쳐나가길 바란다"고 응원했다. 정 총리는 이날 SNS에 글을 올려 과거 어려운 가정형편에 검정고시를 봐 진학했던 일화를 소개했다.

그는 "형편이 어려워 중학교에 진학하지 못했다. 초등학교 졸업 후 1년 넘게 나뭇짐하고 화전을 일구며 집안일을 도왔다"며 "그러다 공식 학교는 아니지만 수업료가 들지 않는 고등공민학교에 매일 왕복 16km를 걸어 다니며 검정고시로 중학교 과정을 마쳤다"고 했다.

정 총리는 전북 진안의 산골 출신으로, 어려운 가정 형편에도 학업에 정진해 고려대 법대에 진학했다. 정 총리는 "가난하다고 해서 꿈조차 가난할 순 없다. 저에게 검정고시는 새로운 세상으로 나갈 수 있게 한 토양이자 꿈을 키우는 자양분"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지금은 가정 형편이 어렵지 않더라도 여러 이유로 검정고시를 보시는 분들이 많다. 하지만 여전히 검정고시는 도전이고 열정이고 희망"이라고 했다.

그는 "검정고시 출신이 200만명이 넘는다고 한다. 삼천리 방방곡곡 어디에나 있다고 해서 '삼천리 학교'라고도 한다"며 "오늘 시험에 임하시는 검정고시 동기 여러분, 이제 시작이다. 노력하신 만큼 좋은 성과 거두시길 빈다"고 격려했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