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시장, 공관 대신 광진구 자택서 출퇴근한다
상태바
오세훈 시장, 공관 대신 광진구 자택서 출퇴근한다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1.04.12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생전에 사용하던 가회동 공관은 지난 1월 임차계약이 끝난 후 계약을 연장하지 않았다.가회동 공관은 지하 1층~지상 2층 규모로 전세금만 28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황제 공관'이라는 비판을 받기도 했다.
38대 서울특별시장에 당선된 오세훈 시장이 8일 오전 서울시청으로 첫 출근하고 있다. 2021.4.8/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이밝음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공관을 따로 마련하지 않기로 했다. 12일 서울시 등에 따르면 오 시장은 남은 임기가 1년3개월인 점을 고려해 공관을 이용하지 않고 광진구 자양동 자택에서 출퇴근하기로 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오 시장이) 원래 그런 걸 중요시하지 않는다"며 "재보궐로 들어온 데다가 산적한 현안이 너무 많아 일에 매진하는 게 중요하다고 판단한 것 같다"고 말했다.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생전에 사용하던 가회동 공관은 지난 1월 임차계약이 끝난 후 계약을 연장하지 않았다.가회동 공관은 지하 1층~지상 2층 규모로 전세금만 28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황제 공관'이라는 비판을 받기도 했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