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투자 즉각 중단" 경희대 교수 86명, 군부 규탄 성명
상태바
"미얀마 투자 즉각 중단" 경희대 교수 86명, 군부 규탄 성명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1.04.15 1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동대문구 경희대학교.(경희대 제공)/뉴스1 © 뉴스1

(서울=뉴스1) 정지형 기자 = 경희대 교수들이 미얀마 군부의 쿠데타를 규탄하면서 민주화 운동 탄압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정부를 향해서는 미얀마 군부를 상대로 경제적 제재가 이어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경희대 후마니타스칼리지 소속 교수 86명은 13일 성명서를 내고 "미얀마 군부는 시민 탄압을 즉각 멈추고 시민에게 정당하게 선택받은 민간정부에게 권력을 이양하라"고 밝혔다.

교수들은 "최근 정부는 미얀마와 추진하던 군사협력과 군용물자 수출을 불허하기로 했다"면서 "한국 정부가 독자적으로 미얀마 제재에 나선 것은 바람직하다"고 봤다. 다만 군사협력 중단에서 더 나아가 미얀마 군부가 운영하는 회사를 대상으로 투자금지와 자산동결을 포함한 경제적 조치까지 뒤따라야 한다고 지적했다.

교수들은 "한국은 미얀마의 제6위 투자국이고 수출입 규모 면에서 10대 교역상대국"이라며 "한국은 미얀마 군부를 괴물로 만든 책임으로부터 자유롭지 않다"고 규정했다.

그러면서 "한국 정부와 기업은 미얀마 투자를 즉각 중단할 필요가 있다"면서 "투자과정에서 인권과 환경보호를 위한 'OECD 다국적기업 가이드라인'을 이행하기 위한 정부 차원의 의지와 결단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미얀마 사태를 계기로 정부가 대외경제정책 기조를 전환할 필요성도 제기됐다.

교수들은 "문재인 정부는 사회적 가치를 중심으로 한 국정운영 계획을 표명한 바 있다"면서 "국가예산이 투입된 사업과 공공기관에서부터 해외 투자에 이르기까지 환경과 인권 등의 가치를 우선하고, 이를 민간에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짚었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