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클 조던 넘는다'…카니예 웨스트 운동화 최소 11억
상태바
'마이클 조던 넘는다'…카니예 웨스트 운동화 최소 11억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1.04.15 1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니예 웨스트의 신발이 100만달러 이상의 가격으로 판매된다면 미국프로농구(NBA) 전설 마이클 조던이 1985년 실제 신었던 나이키 에어 조던의 가격을 넘게된다. 이 신발은 2020년 5월 크리스티 경매에서 61만5000달러(약 6억9000만원)에 팔렸다.
아내 킴 카다시안과 카니예 웨스트

(서울=뉴스1) 원태성 기자 = 카니예 웨스트가 2008년 그래미 어워드에서 신은 스니커즈의 한 종류인 이지(Yeezy)에 100만달러(약 11억원)의 가격표가 붙었다.

CNN은 경매업체 소더비의 보도자료를 인용해 카니예 웨스트가 2008년 제50회 그래미 어워드에서 신었던 '나이키 에어 이지1 프로토타입'이 이달말 홍콩에서 전시된 후 판매될 예정이라고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라이언 창이라는 개인 수집가가 소더비 웹사이트를 통해 16일부터 5일 동안 비공개로 판매될 예정인 이 신발은 카니예 웨스트와 나이키가 최초로 협업해 제작한 제품이다.

Like Us on Facebook
카니예 웨스트의 신발이 100만달러 이상의 가격으로 판매된다면 ...

소더비는 이 신발의 가격이 100만달러 이상의 가치가 있다고 하면서도 정확한 가격은 밝히지 않았다.

카니예 웨스트의 신발이 100만달러 이상의 가격으로 판매된다면 미국프로농구(NBA) 전설 마이클 조던이 1985년 실제 신었던 나이키 에어 조던의 가격을 넘게된다. 이 신발은 2020년 5월 크리스티 경매에서 61만5000달러(약 6억9000만원)에 팔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