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기모란 임명 전혀 문제 없어…유명희·민유숙·김부겸 보라"
상태바
文 "기모란 임명 전혀 문제 없어…유명희·민유숙·김부겸 보라"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1.04.21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대통령은 유명희 본부장을 언급하며 "남편이 야당 국회의원이었는데 나는 그런 것을 전혀 고려하지 않았다. 왜 그런 것을 신경써야 하나"라는 취지로 입장을 밝혔다. 유 본부장의 남편은 정태옥 전 자유한국당 의원이다.
이어 "문병호 전 의원이라고 저에게 상당히 고약하게 하신 분인데, 그 분 배우자가 대법관이 되셨다"라며 민유숙 대법관의 남편이 문병호 전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라는 점도 언급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4·7 시도지사 보궐선거 당선인 초청 오찬에 앞서 오세훈 서울시장, 박형준 부산시장과 환담하고 있다. 왼쪽부터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박 시장, 문 대통령, 오 시장, 이철희 정무수석. 2021.4.21/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서울=뉴스1) 최은지 기자,김상훈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기모란' 청와대 방역기획관 논란과 관련해 "나는 전혀 문제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문 대통령이 이날 낮 12시 청와대 상춘재에서 국민의힘 소속 오세훈 서울시장과 박형준 부산시장과 오찬을 하면서 기모란 기획관의 친여(親與) 성향 등 논란과 관련해 언급했다고 청와대 고위 관계자가 설명했다.

기 기획관의 남편이 지난해 총선에서 민주당 후보로 경남 양산갑에 출마했다 낙선한 바 있어 '보은 인사' 논란도 있다.

관계자에 따르면 유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이 "아직도 청와대에 오면 마치 벼슬을 하는 것처럼 대단한 권력을 하는 것으로 외부에서 보는 것 같다"라며 "기모란 기획관은 우리가 설득해서 모셔온 분인데 그렇게 비쳐져서 안타깝다"고 밝혔다.

이에 문 대통령은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과 민유숙 대법관, 김부겸 국무총리 내정자의 사례를 꼽았다. 이들의 배우자나 가족이 야당 등 여권과 대립하는 자리에 있다는 점을 가리킨 것이다.

문 대통령은 유명희 본부장을 언급하며 "남편이 야당 국회의원이었는데 나는 그런 것을 전혀 고려하지 않았다. 왜 그런 것을 신경써야 하나"라는 취지로 입장을 밝혔다. 유 본부장의 남편은 정태옥 전 자유한국당 의원이다.

이어 "문병호 전 의원이라고 저에게 상당히 고약하게 하신 분인데, 그 분 배우자가 대법관이 되셨다"라며 민유숙 대법관의 남편이 문병호 전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라는 점도 언급했다.

또한 김부겸 국무총리 내정자의 큰 처남이 위안부의 성노예화는 없었다는 취지가 담긴 '반일종족주의' 공동저자로 논란을 빚은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라는 점도 언급했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