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화이자 백신 하반기 순차적 공급…타국가 계약 영향 없어"
상태바
정부 "화이자 백신 하반기 순차적 공급…타국가 계약 영향 없어"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1.04.24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범정부 백신도입 TF는 이날 오후 긴급브리핑을 갖고 화이자 백신 4000만회분(2000만명분)을 추가로 계약했다고 발표했다. 현재까지 화이자 백신은 175만회분이 공급됐고, 6월 말까지는 700만회분이 공급될 예정이다. 3분기부터는 5900만회분을 순차적으로 공급한다.
권덕철 백신도입 TF팀장(보건복지부 장관)이 24일 오후 서울 중구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긴급 브리핑을 갖고 코로나19 백신 추가 도입 계약 관련 내용을 발표하고 있다. 2021.4.24/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이형진 기자,음상준 기자 = 권덕철 범정부 백신도입 TF팀장(보건복지부 장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화이자 백신의 하반기 도입 물량에 대해 "일정하게 들어오고 있다"며 "타 국가 계약이 우리나라 공급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24일 밝혔다.

범정부 백신도입 TF는 이날 오후 긴급브리핑을 갖고 화이자 백신 4000만회분(2000만명분)을 추가로 계약했다고 발표했다. 현재까지 화이자 백신은 175만회분이 공급됐고, 6월 말까지는 700만회분이 공급될 예정이다. 3분기부터는 5900만회분을 순차적으로 공급한다.

권덕철 팀장은 "국민께 구체적 (도입) 일정을 밝히면 좋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면서도 "백신은 국제적으로 비밀유지조항에 따라 도입 시기와 물량, 가격을 밝히지 말도록 돼 있다. 우리나라뿐 아니라 모든 국가가 그렇게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화이자 본사와도 회의하면서 하반기 순차 공급을 확약 받아야 하기 때문에 타 국가 계약 영향이 우리나라 공급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권 팀장은 "추가 공급 물량을 통해 국민께 충분히 접종할 수 있는 물량을 확보했다"며 "정부 공급 일정은 충분한 믿음을 가져주시고, 정부가 발표한 예방접종 계획에 따라 순서가 되면 예방 접종에 임해 달라"고 당부했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