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국정지지율 30%대 붕괴 '29%'…20대에선 21%(종합)
상태바
문대통령 국정지지율 30%대 붕괴 '29%'…20대에선 21%(종합)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1.04.30 1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이 29%를 기록해 취임 후 처음으로 30%대를 하회했다. 부정평가도 60%대를 유지하고 있어 레임덕(임기 말 권력누수 현상) 위기가 고조되는 모습이다.
여론조사 전문회사인 한국갤럽은 지난 27일부터 29일까지 전국 18세 이상 1000명을 대상으로 문 대통령의 직무 수행평가를 조사한 결과, 긍정평가는 29%, 부정평가는 60%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11%는 의견을 유보했다.
문재인 대통령. 2021.4.27/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서울=뉴스1) 김상훈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이 29%를 기록해 취임 후 처음으로 30%대를 하회했다. 부정평가도 60%대를 유지하고 있어 레임덕(임기 말 권력누수 현상) 위기가 고조되는 모습이다.

여론조사 전문회사인 한국갤럽은 지난 27일부터 29일까지 전국 18세 이상 1000명을 대상으로 문 대통령의 직무 수행평가를 조사한 결과, 긍정평가는 29%, 부정평가는 60%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11%는 의견을 유보했다.

지난주와 비교하면 직무 긍정률은 2%포인트(p) 하락했고 부정률은 동일했다. 4·7 재보궐선거 이후 3주째 긍정률은 30% 내외, 부정률은 60% 선에서 답보 중이다.

직무 긍정률 29%는 갤럽 조사는 물론이고 주요 여론조사업체 가운데 처음으로 30%를 밑도는 것이다. 앞서 문 대통령의 직무 긍정률 최저치는 지난 이달 3주차 조사의 30%였다.

연령별 긍정-부정률은 18~29세(이하 '20대') 21%-62%, 30대 41%-49%, 40대 43%-52%, 50대 29%-61%, 60대+ 20%-68%로 40대를 포함한 모든 연령대에서 부정평가가 우세했다. 특히 20대에서의 긍정평가는 전주 대비 4%p 하락한 21%로 20%대에 턱걸이했다.

정당별로 보면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의 65%가 대통령 직무 수행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고, 국민의힘 지지층은 93%가 부정적이다. 현재 지지하는 정당이 없는 무당(無黨)층에서도 부정률이 앞섰다(긍정 14%, 부정 67%). 정치적 성향별 대통령 직무 긍정률은 진보층에서 61%, 중도층에서 28%, 보수층에서 10%다.

Like Us on Facebook
한국갤럽 제공. © 뉴스1

긍정평가 이유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대처'(36%), '최선을 다함/열심히 한다'(8%), '주관·소신 있다'(4%), '전반적으로 잘한다', '기본에 충실/원칙대로 함/공정함', '복지 확대', '서민 위한 노력'(이상 3%) 순으로 나타났다.

부정 평가 이유로는 '부동산 정책'(28%), '코로나19 대처 미흡'(17%),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9%), '전반적으로 부족하다', '인사(人事) 문제'(이상 5%), '독단적/일방적/편파적'(4%), '북한 관계', '공정하지 못함/내로남불', '리더십 부족/무능하다'(이상 3%) 등을 지적했다.

정당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 33%, 국민의힘 28%, 무당층 27%, 정의당과 국민의당이 각각 4%, 열린민주당 2% 순이었다. 모든 정당이 지난주 대비 1%p 이내 등락에 그쳐 전체 구도는 변함없었다.

연령별로 보면 민주당 지지도는 40대에서 43%, 국민의힘은 60대 이상에서 41%로 가장 높았고, 무당층 비율은 20대에서 39%로 가장 많았다.

정치적 성향별로는 진보층의 68%가 민주당, 보수층의 55%가 국민의힘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중도층에서는 민주당 31%, 국민의힘 23%며, 32%는 특정 정당을 지지하지 않았다. 성향 중도층에서의 정당 지지 구도는 지난 2월까지 더불어민주당 우세였지만, 3월부터 양당 격차가 줄었다.

이번 조사는 전화조사원 인터뷰 형식으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 ±3.1%p(95% 신뢰수준)에 응답률은 16%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