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겔스만 이어 텐 하그 감독도 토트넘행 거절, 아약스와 재계약
상태바
나겔스만 이어 텐 하그 감독도 토트넘행 거절, 아약스와 재계약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1.04.30 1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약스는 30일(한국시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2022년 6월 계약이 만료되는 텐 하그 감독과 연장 계약을 맺었다. 새 계약은 2021년 7월 시작해 2023년 6월까지 진행된다"고 발표했다. 토트넘이 눈독 들였던 텐 하그 감독은 2018년 1월부터 아약스를 지휘했다.
아약스와 재계약을 맺은 텐 하그 감독(가운데). (아약스 홈페이지) © 뉴스1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조제 모리뉴 감독을 경질한 토트넘 홋스퍼의 차기 사령탑 구하기가 난항을 겪고 있다. 0순위로 염두에 뒀던 율리안 나겔스만 라이프치히 감독이 바이에른 뮌헨(이상 독일) 지휘봉을 잡기로 한 데 이어 유력한 사령탑 후보였던 에릭 텐 하그 감독도 아약스(네덜란드)와 재계약했다.

아약스는 30일(한국시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2022년 6월 계약이 만료되는 텐 하그 감독과 연장 계약을 맺었다. 새 계약은 2021년 7월 시작해 2023년 6월까지 진행된다"고 발표했다. 토트넘이 눈독 들였던 텐 하그 감독은 2018년 1월부터 아약스를 지휘했다.

2018-19시즌 네덜란드 에레디비시 우승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4강 진출을 이끌었다. 이번 2020-21시즌에도 우승까지 승점 1만을 남겨 놓고 있다. 아약스 팬들의 절대적인 지지를 받고 있다.

최근 모리뉴 감독을 전격 경질한 토트넘은 나겔스만 감독을 놓쳤고, 텐 하그 감독에게 시선을 돌렸지만 수포로 돌아갔다. 다른 후보로 꼽히는 레스터시티(잉글랜드)의 브랜던 로저스 감독도 "토트넘 감독직에 관심이 없다"고 사실상 거절 의사를 나타냈다.

한편 토트넘은 계속해서 감독 후보군을 물색하고 있다. 랄프 랑닉 전 라이프치히 감독, 로베르토 마르티네스 벨기에 축구대표팀 사령탑 등이 물망에 오르내리고 있다. 모리뉴 감독을 경질한 토트넘은 1991년생의 젊은 라이언 메이슨 감독대행이 팀을 이끌고 있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