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지 줍는 60대 노인, 리어카로 외제차 긁었다가 벌금 30만원
상태바
폐지 줍는 60대 노인, 리어카로 외제차 긁었다가 벌금 30만원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1.05.03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판부는 A씨에게 장애가 있고, 하루 수입이 천원 단위에 불과한 점을 참작했지만, 피해자가 처벌의사를 유지하고 있는 점에서 벌금형 선고가 불가피하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A씨의 경제력이 부족한 점과, 피해자도 보도에 차량을 주차한 잘못이 있다는 점을 고려하더라도, A씨의 부주의 등 불리한 사정이 있다”고 판시했다.
대전 지방 법원(DB) © News1

(대전=뉴스1) 김종서 기자 = 폐지를 줍던 노인이 리어카로 주차된 외제차를 긁었다가 법적 처벌까지 받게 됐다. 3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전지법 형사9단독 이정훈 판사는 도로교통법위반혐의로 기소된 A씨(67)에게 벌금 30만원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해 7월15일 오후 1시40분께 대전 동구의 한 주택가에서 폐지를 실은 리어카를 끌고가다 보도에 주차된 아우디 승용차를 긁어 수리비 약 100만원이 들도록 손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재판부는 A씨에게 장애가 있고, 하루 수입이 천원 단위에 불과한 점을 참작했지만, 피해자가 처벌의사를 유지하고 있는 점에서 벌금형 선고가 불가피하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A씨의 경제력이 부족한 점과, 피해자도 보도에 차량을 주차한 잘못이 있다는 점을 고려하더라도, A씨의 부주의 등 불리한 사정이 있다”고 판시했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