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S 김빛내리 단장, 한국인 최초 영국왕립학회 회원 선정
상태바
IBS 김빛내리 단장, 한국인 최초 영국왕립학회 회원 선정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1.05.06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작 뉴턴, 찰스 다윈, 알베르트 아인슈타인 등 세계사를 바꾼 저명 과학자가 회원으로 활동했으며, 현재까지 280여명의 노벨상 수상자를 배출했다. 이러한 전통과 권위로 인해 왕립학회 회원은 과학자 최고의 영예로 여겨진다.
기초과학연구원(IBS) 김빛내리 RNA 연구단장(서울대 생명과학부 석좌교수)

(대전=뉴스1) 심영석 기자 = 기초과학연구원(IBS) 김빛내리 RNA 연구단장(서울대 생명과학부 석좌교수)이 영국 ‘왕립학회(The Royal Society)’ 외국인 회원으로 선정됐다. 한국인으로서는 최초다. 6일 IBS에 따르면 왕립학회는 1660년 영국 런던에서 창립된 세계 최고 권위의 학술단체다. 자연과 기술에 대한 유용한 지식의 개선 및 수집, 합리적 철학 체계의 건설이 목적이다.

영국의 과학 한림원으로서 국가 과학 연구 진흥과 정책 수립을 이끄는 한편 국제 자연과학 연구의 중심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왕립학회는 ‘자연지식의 개선에 대한 심대한 기여’를 기준으로 엄격한 심사를 거쳐 매년 62명 이내의 회원을 선출한다. 그중 외국인은 자연과학 전 분야에 걸쳐 전 세계 10여 명에 불과하다. 

아이작 뉴턴, 찰스 다윈, 알베르트 아인슈타인 등 세계사를 바꾼 저명 과학자가 회원으로 활동했으며, 현재까지 280여명의 노벨상 수상자를 배출했다. 이러한 전통과 권위로 인해 왕립학회 회원은 과학자 최고의 영예로 여겨진다.

김 단장은 2012년 IBS RNA 연구단장으로 부임해 RNA와 유전자 조절을 연구하고 있다. 전령RNA의 분해를 막는 ‘혼합 꼬리’를 발견(2018, Science)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원인인 SARS-CoV-2의 RNA 전사체를 세계 최초로 분석(2020, Cell)하는 등 독보적 성과를 창출한 RNA 분야 세계적 석학이다.

김 단장은 이러한 학문적 권위를 국내외에서 인정받아 한국인으로서는 유일하게 세계적으로 가장 권위 있는 두 개의 학술원(미국국립과학원, 왕립학회)에서 모두 회원으로 선정됐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