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회 '김원웅 회장 멱살' 김임용씨 징계 결정…'내홍 심화'
상태바
광복회 '김원웅 회장 멱살' 김임용씨 징계 결정…'내홍 심화'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1.05.07 1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행 광복회 정관은 제9조에서 "본회(광복회)는 특정정당 또는 특정인을 지지·반대하는 등 일체의 정치활동을 할 수 없다"고 규정하고 있다.
또 광복회 등을 대상으로 하는 '국가유공자 등 단체 설립에 관한 법률'은 제14조1항에서 "각 단체는 특정 정당의 정강을 지지·반대하거나 특정 공직후보자를 지지하거나 반대하는 등의 정치활동을 할 수 없다"고 명시하고 있다.
공개석상에서 김원웅 광복회장의 멱살을 잡는 등 '광복회의 명예를 실추시켰다'는 이유로 광복회 상벌위원회에 회부된 독립유공자 후손 김임용씨(오른쪽)가 7일 서울 여의도 광복회관에서 열린 2차 상벌위 출석에 앞서 다른 광복회 관계자들과 몸싸움을 벌이고 있다. 2021.5.7/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광복회가 지난달 공개석상에서 김원웅 회장의 멱살을 잡아 논란이 됐던 김임용 회원을 징계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이에 따라 이른바 '친김(친김원웅) 대 반김(반김원웅)' 양상을 보이고 있는 광복회 내부 갈등 또한 한층 더 심화될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윤용황 광복회 상벌위원장은 7일 "(광복회) 상벌규정에 의거, 징계 대상자(김임용씨)에게 징계처분장을 송부할 예정"이라며 "상벌위원 전원 의결로 결과를 도출했다"고 밝혔다.

김씨는 대한민국 임시의정원 의장·임시정부 국무위원 등을 역임한 당헌 김붕준 선생(1888~1950)의 손자로서 지난달 11일 제102주년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기념식 당시 김 회장의 멱살을 잡고 시비를 벌이는 모습이 언론이 포착돼 논란이 됐다. 이와 관련 광복회는 김씨가 일련의 행동을 통해 "광복회장과 광복회·광복회원의 명예를 실추시켰다"고 보고 상벌위에 회부했다.

그러나 지난달 23일 열린 1차 상벌위와 마찬가지로 이날 2차 상벌위 또한 "상벌위 회의를 공개하자"는 김씨 측 요구를 상벌위 측에서 수용하지 않으면서 정상적으로 열리지 못했다. 김씨는 이날 유튜버 2명 등과 함께 상벌위 회의장에 입장하려 했다. 이에 상벌위는 김씨가 출석하지 않은 상태에서 직권으로 그에 대한 징계를 결정했다.

Like Us on Facebook

상벌위는 이날 김씨에 대한 징계수위를 즉각 공개하진 않았으나, 광복회 정관에 규정된 Δ경고 Δ자격정지(직위·선거권·피선거권 정지) Δ제명 등 3가지 징계조치 가운데 자격정지 이상 중징계에 처해졌을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날 상벌위로부터 징계를 받은 김씨는 그동안 "정치인 출신의 김 회장이 사익을 위해 광복회의 정치적 중립과 회원들의 명예를 훼손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광복회 내에서 이른바 반김(반김원웅) 활동을 해온 인물이다.

2019년 6월 취임한 김 회장은 자신의 회장 선거공약이었던 '친일 청산'을 이유로 현 야당(국민의힘)을 공개적으로 비판하는 등 정치색 짙은 발언들을 해와 여러 차례 구설수에 올랐다.

현행 광복회 정관은 제9조에서 "본회(광복회)는 특정정당 또는 특정인을 지지·반대하는 등 일체의 정치활동을 할 수 없다"고 규정하고 있다.

또 광복회 등을 대상으로 하는 '국가유공자 등 단체 설립에 관한 법률'은 제14조1항에서 "각 단체는 특정 정당의 정강을 지지·반대하거나 특정 공직후보자를 지지하거나 반대하는 등의 정치활동을 할 수 없다"고 명시하고 있다.

그러나 광복회 등 관련 단체를 관리·감독하는 국가보훈처의 이남우 차장은 지난달 22일 국회 출석 당시 김 회장의 '정치적 중립' 의무 위반 논란 등과 관련해 "아직까진 법적 의무 위반으로는 보기 어려운 상황"이란 입장을 밝혔었다.

이런 가운데 김씨처럼 김 회장에 반대하는 회원들로 구성된 '광복회 개혁모임' 등은 이날도 지난달 1차 상벌위 때와 마찬가지로 여의도 광복회관 앞에서 김 회장 사퇴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여는가 하면, 김씨와 함께 상벌위 회의장 진입을 시도하다가 다른 광복회 관계자들과 심한 몸싸움을 벌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