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시인, 장기 제거된 채 시신으로 "저항 정신은 영원할 것"…
상태바
미얀마 시인, 장기 제거된 채 시신으로 "저항 정신은 영원할 것"…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1.05.10 1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이터 통신은 병원 측에 케 띠의 사망 원인과 장기가 사라진 이유에 대해 물어봤지만, 어떠한 답변도 얻지 못했다고 전했다. 한편 케 띠는 지난 3월 초 모니와 지역에서 시위 도중 총에 맞아 숨진 '교도소에서 온 편지'를 지은 시인 크 자윈과 친구로 알려졌다.
쿠데타 군부에 끌려 간 후 장기어뵤는 시신이로 돌아온 케 띠(Khet Thi)
쿠데타 군부에 끌려 간 후 장기없는 시신으로 돌아온 미얀마 저항시인 케 띠(Khet Thi) 

(서울=뉴스1) 원태성 기자, 미얀마 저항 시인이 지난 주말 군부에게 체포된 뒤 차가운 시신으로 가족들 품에 돌아왔다.

Like Us on Facebook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45세 저항시인 케 띠(Khet Thi)가 미얀마 중앙부에 있는 시가잉 지역의 중심 도시인 쉐보에서 지난 8일(현지시간) 무장한 군인들에 의해 체포된 뒤 다음날 장기가 모두 제거된 채 싸늘한 시신으로 병원침대에 누워 있었다.

그의 부인은 BBC와의 인터뷰에서 "남편이 체포될 당시 간단한 심문을 하겠다고만 말했는데 다음날 아침 남편이 100km 떨어진 모니와 지역 병원에 있다고 전화가 왔는데 당시에는 팔 정도 부러지는 부상이라고 생각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내가 그 곳에 도착했을 때는 남편이 내장이 제거된 채 영안실에 누워 있었다"며 "병원에서는 남편의 심장에 문제가 있던게 사망 원인이라고 했지만 난 이 말이 사실이 아니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로이터 통신은 병원 측에 케 띠의 사망 원인과 장기가 사라진 이유에 대해 물어봤지만, 어떠한 답변도 얻지 못했다고 전했다. 한편 케 띠는 지난 3월 초 모니와 지역에서 시위 도중 총에 맞아 숨진 '교도소에서 온 편지'를 지은 시인 크 자윈과 친구로 알려졌다.

엔지니어였던 케 띠는 2012년 시를 짓는데 집중하기 위해 기존 직업을 그만두고 아이스크림과 케이크를 파는일을 했다.

그는 지난 2월1일 군부 쿠데타가 발생한 이후 다양한 시를 만들어 저항해왔다. 케 띠가 만든 대표적인 시 문구로는 "군부는 우리의 머리에 총을 쏘지만 우리의 저항 정신은 심장에 있기 때문에 영원히 살아 있을 것"이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 AFP=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