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기독교인들, ‘침묵의 신앙’ 지키며 은밀히 전수”
상태바
北 기독교인들, ‘침묵의 신앙’ 지키며 은밀히 전수”
  • 박동현 기자/강혜진 기자
  • 승인 2021.05.15 1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오픈도어 데이비드 커리 대표, VOA와 인터뷰. 세계 최악의 기독교 박해국으로 꼽히는 북한에서, 기독교인들이 ‘침묵의 신앙’(Silent Faith)을 지키며 가족들 간에 은밀히 신앙을 전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오픈도어선교회 데이비드 커리 대표. ⓒ미국 오픈도어
미국 오픈도어선교회 데이비드 커리 대표. ⓒ미국 오픈도어

세계 최악의 기독교 박해국으로 꼽히는 북한에서, 기독교인들이 ‘침묵의 신앙’(Silent Faith)을 지키며 가족들 간에 은밀히 신앙을 전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Like Us on Facebook

국제 기독교 박해 감시단체인 오프도어선교회는 최근 기독교 가정 출신의 탈북민들 사연을 통해 북한 내 기독교 신앙의 전수 실태를 전했다.

북한에서 신앙을 가진 것이 발각되면 3대가 감옥에 갇히고 육체적·정신적 고문을 당하며 목숨을 잃을 수도 있기 때문에, 부모들은 자녀들이 성장할 때가지 기다렸다가 ‘가족의 비밀’을 알려주거나 끝내 알려주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고 한다.

미국 오픈도어 데이비드 커리 대표는 13일 미국의소리(VOA)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에서는 가족들이나 자식들과도 개인의 영적인 삶에 대해 자유롭게 이야기할 수 없다고 느끼는 일이 분명히 존재한다”고 했다.

커리 대표는 “북한에서 신앙에 대해 대화하는 것은 매우 위험하고도 어려운 일이며, 당국은 어린이들을 계속 세뇌하고 있다”고 했다. 성경을 소지하고 읽는 이들을 고발해 보상받는 제도를 유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오픈도어는 북한에서 가족들 간에도 신앙에 대해 말하기 어려운 이유를 다음과 같이 3가지 꼽았다. 첫째, 계속되는 세뇌이다. 북한 주민들은 태어나서 죽을 때까지 하루종일 방송과 확성기를 통해 김씨 가족을 숭배하도록 세뇌당하고, 기독교인들은 사악한 첩자라고 배운다. 둘째, 신앙이 발각될 경우 너무 위험하며, 셋째, 북한 내 기독교 가정들이 박해를 통해 많이 해체되어 신앙이 전수가 되지 않는 경우들이 많다.

오픈도어는 그러나 기독교 가정 출신 북한 주민들 수천 명을 직접 지원하면서 “하나님이 이들을 절대 포기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계속 발견하게 된다”고 했다. 박해의 어려움 속에서도 일부 가정을 중심으로 기독교 신앙이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커리 대표는 “북한 주민들은 조상이 기독교 신앙을 가졌다는 사실을 깨닫게 된 후, 신앙에 관해 서로 의미 있는 대화를 나누는 사례들을 파악하고 있다”면서 다음과 같은 사례를 소개했다.

50대 탈북자 이모 씨는 1990년대 후반 탈북해 중국에서 어머니를 만났다. 일제시대 기독교를 믿게 된 어머니는 중국에서 이 씨에게 처음으로 자신이 기독교인이라는 사실과 기독교의 핵심 가르침을 전했다. 그러면서 하나님께서 그를 보호해 주실 것이라며 3시간 동안 소리내어 기도했다.

바로 북한으로 돌아간 어머니는 북-중 국경지대에서 경비대에 의해 살해됐고, 이 씨는 어머니의 뜻을 따라 한국에서 목사가 됐다.

▲한국에서 예배드리고 있는 탈북민들. ⓒ오픈도어 홈페이지
한국에서 예배드리고 있는 탈북민들. ⓒ오픈도어 홈페이지

북한은 오픈도어가 발표한 기독교 박해국가 순위에서 20년 연속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커리 대표는 “북한이 전 세계에서 기독교 신앙을 지키기 가장 어려운 곳”이라며 “주민이 생명을 유지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북한 당국이 통제하는 전체주의·권위주의 국가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커리 대표는 지난 1월 VOA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북한에 기독교인들이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 우리는 북한 주민들이 종교의 자유를 갖길 원한다는 것을 세상 사람들이 알도록, 그들의 이야기를 말하길 원한다. 북한의 기독교인들은 조국을 사랑하고 국가를 위해 좋은 주민이 되길 원한다. 동시에 그들은 신앙생활을 하며 그것에 대해 말하고 성경을 공부할 권리를 갖길 원한다. 하지만 지금은 그 모든 게 허용되지 않는다. 북한 정권의 잔혹함 때문”이라고 했다.

그는 “북한의 강제수용소에는 성경을 소지했거나 기독교인이라는 의심을 받는 것만으로 체포돼 수감된 사람들이 수만 명에 달한다. 이들 중 다수가 질병과 영양실조로 사망한다”라며 “그렇기 때문에 북한은 올해에도 세계 최악의 기독교 박해국으로 꼽힌 것”이라고 했다.

출처 : https://www.christiantoday.co.kr/news/33998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