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 밖 부풀어나온 혀…美 코로나 환자 '대설증' 충격
상태바
입 밖 부풀어나온 혀…美 코로나 환자 '대설증' 충격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1.05.22 1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후 혀가 입속에 꽉 찰 정도로 커지는 '대설증' 증상을 보인 앤서니 존스. (유튜브 채널 'KHOU11'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미국 휴스턴에 입원한 코로나19 확진자 중 일부가 '대설증' 증상을 보여 그 원인을 파악 중이다. 21일(현지시간) 미국 휴스턴 지역 일간지에 따르면, 최근 휴스턴 내 병원에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입원한 일부 환자들에게서 말하거나 먹을 수 없을 정도로 혀의 크기가 커지는 '대설증' 증상 사례가 늘고 있다.

'거설증'이라고도 부르는 이 질환은 혀가 입속에 꽉 찰 정도로 커지는 증세이다. 선천적 원인과 후천적 원인으로 나뉘며, 혈관종이나 림프 혈관종에 의해서도 발생한다. 이 질환의 전문가인 텍사스 치과대학의 제임스 멜빌 박사는 환자들이 혀를 다시 사용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수술을 했다.

그는 "최근 진료한 코로나19 환자 중 9명이 대설증 증상을 보여 병원에 입원했다"고 밝혔다.

Like Us on Facebook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후 혀가 입 속에 꽉 찰 정도로 커지는 '대설증' 증상을 보여 수술받는 앤서니 존스. ('KHOU11' 갈무리) © 뉴스1

멜빌 박사에 따르면, 대설증은 실제로는 비교적 흔한 질환이지만, 코로나19 환자들은 일반 대설증 환자에 비해 혀가 커지는 증상이 더욱 심했다. 그는 "우리는 이것을 '거대 대설증'이라고 부르며, 매우 드문 현상이라고 판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멜빌 박사의 환자인 앤서니 존스 역시 지난해 7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산소치료 등을 통해 목숨을 건졌지만, 이후 대설증이 나타난 사례 중 한 명이다. 존스의 혀는 정상 크기의 몇 배로 부풀어 오른 상태이고, 이 때문에 먹거나 말을 하는 것도 불가능했다.

존스는 부풀어 오른 혀 때문에 호흡까지 어려워졌다. 이에 의료진은 폐를 보호하고자 애썼지만, 결과적으로 혀의 상태를 더욱더 나쁘게 만드는 결과를 가져왔다.

결국 멜빌 박사와 의료진은 환자의 혀 크기를 원상태로 줄이고 염증을 완화하기 위한 수술을 진행했고, 증상은 완화됐다. 수술 후 존스는 감사하다는 인사와 함께 "이제 말할 수 있다"며 웃음 지었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후 혀가 입속에 꽉 찰 정도로 커지는 '대설증' 증상을 보인 앤서니 존스가 수술 후 웃고 있다. ('KHOU11' 갈무리) © 뉴스1

 

 

 

 

 

 

그러나 전문가들은 코로나19가 대설증을 유발하는 정확한 원인과 과정을 아직 찾아내지 못한 상황이다. 멜빌 박사는 "코로나19에서 살아남은 환자들은 혀 조직에 염증세포가 있었고, 이것은 특정 사람들을 희귀 질환에 더 잘 노출되게 만드는 어떤 것이 있음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바이러스가 발생한 신체의 면역 반응과 관련이 많다고 생각한 멜빌 박사는 현재 환자들의 유전자에 공통적인 연관성이 있는지 알아내기 위해 연구 중이다. 그는 "의사들이 이에 대한 답을 찾을 수 있다면, 어떻게 예방하는지도 알아낼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