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전당대회 후보 접수 마감…당대표 8명 도전장
상태바
국민의힘 전당대회 후보 접수 마감…당대표 8명 도전장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1.05.22 1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중앙당 선거관리위원회는 22일 오후 5시 후보등록 접수를 마감한 결과 당대표에 5선 조경태·주호영, 4선 홍문표, 3선 윤영석, 초선 김웅·김은혜 의원과 원외 인사인 나경원 전 의원, 이준석 전 최고위원 등 모두 8명이 후보로 등록했다.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 왼쪽부터 나경원 전 의원, 이준석 전 최고위원, 주호영 의원(가나다 순) © 뉴스1

(서울=뉴스1) 박기범 기자 = 국민의힘 차기 지도부 선출을 위한 6·11 전당대회에 당대표 후보 8명, 최고위원 후보 15명이 도전장을 냈다.

국민의힘 중앙당 선거관리위원회는 22일 오후 5시 후보등록 접수를 마감한 결과 당대표에 5선 조경태·주호영, 4선 홍문표, 3선 윤영석, 초선 김웅·김은혜 의원과 원외 인사인 나경원 전 의원, 이준석 전 최고위원 등 모두 8명이 후보로 등록했다.

앞서 당대표 출마를 선언한 조해진 의원은 최고위원으로 입후보했고, 신상진 전 의원은 후보등록을 하지 않았다.

국민의힘은 후보 8명을 대상으로 예비경선을 진행하고 본경선 진출자 5명을 가려낸다. 당대표 예비경선은 당원투표 50%와 여론조사 50% 방식으로 진행된다. 25일 서울 누리꿈스퀘어에서 비전발표회를 갖고 26~27일 여론조사를 진행, 27일 오후 본경선 진출자를 발표한다.

국민의힘은 여론조사 시 역선택 방지를 위해 일반 시민 범위를 국민의힘 지지층과 무당층으로 한정하기로 했다. 당대표 본경선은 당원 70%, 여론조사 30%를 합산하는 기존의 룰대로 진행된다.

4명을 선출하는 최고위원에는 10명이 도전장을 냈다. 현역으로는 3선 조해진, 초선 배현진·이영·조수진 등 4명이 후보로 등록했다.

원외인사로 김재원, 정미경 전 의원, 천강정 경기도당 치과의사네트워킹위원장, 원영섭 전 미래통합당 조직부총장, 도태우 대구시당 인권위원장, 조대원 전 경기 고양정 당협위원장 등이 후보 등록을 마쳤다.

최고위원 선거에는 '여성 할당제'가 적용돼 배현진, 이영. 정미경 등 여성 후보 3명 중 최다 득표자는 전체 4위 안에 들지 못해도 최고위원이 된다.

1명을 선출하는 청년 최고위원에는 초선 이용 의원과 강태린·김용태·함슬옹·홍종기 등 5명이 후보등록을 마쳤다. 최고위원 후보자들은 예비경선을 거치지 않고 본투표로 직행한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