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오수, 변호사로 활동하면서 라임·옵티머스 관련 최소 4건 수임"
상태바
"김오수, 변호사로 활동하면서 라임·옵티머스 관련 최소 4건 수임"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1.05.25 2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인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실은 서울지방변호사협회로부터 제출받은 김 후보자의 수임사건 경유내역 자료를 공개했다. 자료에 따르면 김 후보자는 지난해 9월 서울남부지검이 라임펀드 의혹과 관련해 수사 중이던 우리은행 사건을 2건을 맡았다.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가 25일 인사청문회 준비를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김 후보자 인사청문회는 26일 열린다. 2021.5.25/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서울=뉴스1) 유새슬 기자 =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가 법무부 차관에서 물러난 뒤 변호사로 활동하면서 라임·옵티머스 펀드와 관련된 사건을 최소 4건 수임한 것으로 25일 확인됐다.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인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실은 서울지방변호사협회로부터 제출받은 김 후보자의 수임사건 경유내역 자료를 공개했다. 자료에 따르면 김 후보자는 지난해 9월 서울남부지검이 라임펀드 의혹과 관련해 수사 중이던 우리은행 사건을 2건을 맡았다.

같은해 12월에는 옵티머스 펀드를 가장 많이 판매한 NH투자증권의 정영채 대표이사 변호 건을 수임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총선 사무실 복합기 임차료를 옵티머스자산운용 관계사로부터 지원받았다는 의혹에 휩싸였다가 숨진 이모씨의 변호인에도 이름을 올렸다.

김 후보자의 재산신고내역에 따르면 한 법무법인에서 자문료 형식으로 지난해 9월부터 12월까지 월 1900만원, 올해 1월부터 4월까지는 월 2900만원을 받았다. 세금 등을 제하기 전 금액이다.

고액 수임료 논란이 일자 김 후보자는 지난 24일 국회에 제출한 인사청문 서면답변서에서 "통상적인 변호사 업무를 수행하고 보수를 받았다. 그러나 국민 눈높이로 보면 적지 않은 보수를 받았던 것으로 보일 수 있다는 점에 대해 무겁게 받아들인다"고 했다. 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는 오는 26일 오전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