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사시도 한번에 붙고 윤석열보다 머리도 큰 송영길, 적당히 해라"
상태바
정진석 "사시도 한번에 붙고 윤석열보다 머리도 큰 송영길, 적당히 해라"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1.05.26 1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 대표는 지난 25일 여의도 민주당사 앞에서 열린 개혁국민운동본부(개국본) 주최 집회에서 "윤우진 사건 등 윤석열의 수많은 파일을 차곡차곡 준비하고 있다"며 "대한민국의 대통령이 적당히 되는 게 아니다"고 윤 전 총장측을 겨냥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청와대에서 열린 여야 5당 대표 초청 오찬간담회에서 참석자들과 환담 후 간담회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왼쪽부터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여영국 정의당 대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문 대통령,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송영길 대표는 기골이 장대한 것으로 유명하다. © News1 이광호 기자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겨냥해 "대통령은 적당히 되는 게 아니다"며 송곳 검증을 예고하자 윤 전 총장 '고향친구'를 자처한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이 "사시도 한 번에 붙고 머리도 크신 분이 적당히 좀 하시라"고 비아냥댔다.

송 대표는 지난 25일 여의도 민주당사 앞에서 열린 개혁국민운동본부(개국본) 주최 집회에서 "윤우진 사건 등 윤석열의 수많은 파일을 차곡차곡 준비하고 있다"며 "대한민국의 대통령이 적당히 되는 게 아니다"고 윤 전 총장측을 겨냥했다.

이 과정에서 "윤 전 총장은 8번 고시에 떨어지고 9번째에 됐지만 난 한 번에 됐다. 머리도 내가 (윤 전 총장보다) 더 크다"라는 말로 주위를 웃겼다.

이 소식을 접한 정진석 의원은 26일 페이스북에 "희대의 사기꾼 김대업 정치공작과 드루킹 여론조작까지, 케케묵은 공작의 맛을 잊지 못하는 것 같다"며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모략과 권모술수의 구린내가 풀풀 난다"고 여권이 뭔가 공작을 꾸미는 것 아니냐고 따졌다.

즉 "선거철이 되니 민주당에서 늘 하던 나쁜 버릇이 어김없이 또 나오고 있는 것"이라며 "열세의 판세를 네거티브로 뒤집어 보려고 안간힘 쓰지만, 그럴수록 구정물만 뒤집어쓸 뿐이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송 대표가 한 농담에 빗대 "사시도 한 번에 패스하고 머리도 크신 분이 적당히 좀 하시라"고 송 대표 옆구리를 찔렀다. 정 의원은 윤 전 총장 부친과 동향(충남 공주)이고 윤 전 총장과 동갑이라는 점 등 때문에 '고향친구 윤석열'이라는 표현을 사용한 바 있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