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상·하원 정보위, 코로나19 우한연구소 기원설 조사 착수
상태바
美 상·하원 정보위, 코로나19 우한연구소 기원설 조사 착수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1.05.26 1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앞서 24일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국 비공개 정보보고서를 인용해 '우한 바이러스 연구소 연구원 3명이 코로나19 대유행 직전인 2019년 11월에 고열 등 코로나19 유사 증세로 병원을 찾은 사실이 있다'고 보도했다. 
이로써 한동안 잠잠했던 '우한 바이러스 연구소의 코로나19 기원설'이 다시 미국 정가에서 재조명을 받고 있다.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진원지로 지목되는 우한 바이러스 연구소 - 웨이보 갈무리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 = 미국 상원과 하원 정보위원회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기원과 미국 정부가 이 바이러스가 일으킨 위기에 어떻게 대응했는지에 대해 자체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25일 두 명의 의회 관계자가 말했다.

한 관계자는 민주당 마크 워너 의원이 이끄는 상원 정보위원회는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실험실에서 사고로 유출되었는지, 동물에서 시작됐는지 등을 포함한 다양한 문제에 대해 정보기관에 물어봤다고 말했다.

또 위원회가 2019년 11월 중국 우한연구소 연구진이 너무 아파 병원 진료를 받았다는 보고서 내용이 정확한 것인지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또 다른 의회 관계자는 "민주당 애덤 쉬프 의원이 의장을 맡은 하원 정보위원회는 미국 정보기관들의 낸 '대유행 사태에 대한 대응과 보고'를 심층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원 위원회는 정보를 얻기 위해 해당 기관들을 계속 압박하고 있다고 이 관계자는 말했다. 그는 중국의 협력 부족과 투명성 부족이 바이러스의 기원에 대한 믿을만한 설명 노력을 계속 좌절시킬까봐 위원회가 우려하고 있다고도 전했다.

지난 주 하원 위원회 소속 공화당 일부 의원은 우한 바이러스 연구소를 지목한 코로나19 자체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는 "중대한 정황 증거에 의하면 우려스럽게도 코로나19는 우한연구소에서 유출되었을지도 모른다"며, 이 연구소가 생물학적인 무기 연구에 관여했으며, 중국 정부가 바이러스의 기원을 은폐하려고 시도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24일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국 비공개 정보보고서를 인용해 '우한 바이러스 연구소 연구원 3명이 코로나19 대유행 직전인 2019년 11월에 고열 등 코로나19 유사 증세로 병원을 찾은 사실이 있다'고 보도했다. 
이로써 한동안 잠잠했던 '우한 바이러스 연구소의 코로나19 기원설'이 다시 미국 정가에서 재조명을 받고 있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