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으로 '골목길 충돌' 예측…안전도우미 시범운영
상태바
인공지능으로 '골목길 충돌' 예측…안전도우미 시범운영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1.05.28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범 설치 지역은 동구로초등학교와 구로중학교 주변이다. CCTV로 골목길 영상정보를 수집한 뒤 인공지능 학습을 통해 보행자, 오토바이, 자동차 등을 인식한다. 충돌 위험이 예측될 경우 적색 경보등, LED 알림시스템을 작동해 도로 이용자에게 알려주는 시스템이다.
AI 기술 활용한 골목길 보행 안전 도우미 사업(구로구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전준우 기자 = 서울 구로구는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해 골목길 충돌 위험을 미리 예측하는 '골목길 보행 안전 도우미' 시범 운영을 시작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행정안전부가 함께 하는 '주민공감 현장 문제 해결 공모사업'에 선정돼 추진하게 됐다.

시범 설치 지역은 동구로초등학교와 구로중학교 주변이다. CCTV로 골목길 영상정보를 수집한 뒤 인공지능 학습을 통해 보행자, 오토바이, 자동차 등을 인식한다. 충돌 위험이 예측될 경우 적색 경보등, LED 알림시스템을 작동해 도로 이용자에게 알려주는 시스템이다.

이번 사업은 시스템 개발부터 위치 선정까지 전 과정에 주민, 구청, 전문가로 구성된 '스스로 해결단'이 힘을 모아 리빙랩 방식으로 진행됐다. 리빙랩은 주민들이 생활 속 불편사항에 대해 고민하고 해결책 등 아이디어를 제공하면 구청이 전문가와 함께 사물인터넷 기술을 바탕으로 문제를 해결하는 방식이다.

현재 전문가 기술개발 단계로 CCTV를 통해 학습데이터를 수집하고 자동차, 보행자, 자전거 등 다양한 객체 정보를 수집하고 있다. 구는 31일 동구로초등학교에서 학생, 학부모 등을 대상으로 골목길 보행안전도우미 알림시스템을 안내하고 설문조사도 진행해 주민 의견을 반영할 예정이다.

구로구 관계자는 "앞으로도 사물인터넷 기술을 활용한 안전하고 편안한 스마트구로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