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기독교인들 60여 명, 박해 피해 제주로
상태바
中 기독교인들 60여 명, 박해 피해 제주로
  • 박동현 기자/강혜진 기자
  • 승인 2021.06.12 2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망명 절차 밟으며 어렵게 생계 이어가.
미국에 기반을 둔 개혁장로교회 목회자에게서 훈련을 받은 판 목사는 중국 당국에 의해 구금되고 심문을 받았다. 중국으로 복귀한 여러 명의 교인들 역시 (당국에 의해) 보복을 당했다. 그들의 자택은 습격을 당했고, 이동은 제한됐다.
▲중국의 거리에 설치된 CCTV와 오성홍기. ⓒ오픈도어
중국의 거리에 설치된 CCTV와 오성홍기. ⓒ오픈도어

중국 당국에 의해 심한 박해를 받다가 2년 전 탈출한, 어린이 30명을 포함한 가정교회 성도 60여 명이 제주도의 작은 임대주택에서 고국으로의 복귀나 한국으로의 망명을 기다리고 있다. 

Like Us on Facebook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이들은 중국 남부 도시 선전에 위치한 선전성 개혁교회 출신으로, 박해로 인해 제주도로 피신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19년 가을 제주도에 도착한 이들은 이곳에서 망명 절차를 밟고 요구사항을 충족시키기 위해 가까스로 생계를 이어가고 있다고 한다. 서울 난민인권센터에 따르면, 한국은 작년 1만 2천 건의 난민 신청을 검토했으나, 그 중 0.4%만 승인했다.

지난 2012년 설립된 가정교회 판모 목사는 43세 전직 의사로, 다른 가정들과 함께 미국에 정착하길 원한다고 WSJ의 인터뷰에서 밝혔다. 그는 최근 미국 외교관과 이를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에 기반을 둔 개혁장로교회 목회자에게서 훈련을 받은 판 목사는 중국 당국에 의해 구금되고 심문을 받았다. 중국으로 복귀한 여러 명의 교인들 역시 (당국에 의해) 보복을 당했다. 그들의 자택은 습격을 당했고, 이동은 제한됐다.

한국에 있는 교인 60여 명은 대부분 어렵게 생계를 이어나가고 있다. 그 중 일부는 중국으로 돌아가고 싶어했으나, 중국은 코로나19로 국경 보안이 매우 철저한 상황이다. 한편 중국의 종교적 박해는 지난 2020년 심화되어 수천 명의 기독교인이 교회 폐쇄 및 기타 인권 침해를 당했다.

판 목사 교회의 기독교인 가정도 중국 당국이 그들의 소재를 찾고 있다고 의심 중이다. 판 목사는 자신의 교회 성도들에게 우리의 고통은 하나님의 계획의 일부라며 우리는 돌아갈 길이 없다고 했다. 미국 박해감시단체인 차이나에이드가 지난 3월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 공산당 관리들은 시진핑 주석의 지시에 따라 종교에 대한 엄격한 통제를 시행하고 있다.

출처 : https://www.christiantoday.co.kr/news/34056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