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국힘 입당 두고 '신경전' 양상…尹 캠프 내 메시지 혼선도
상태바
윤석열 국힘 입당 두고 '신경전' 양상…尹 캠프 내 메시지 혼선도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1.06.14 1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 전 총장 측은 국민의힘 입당 쪽으로 아직 방향을 틀지 않고 있다. 윤 전 총장 측 이동훈 대변인은 이날 윤 전 총장이 국민의힘 새 지도부에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관심과 기대가 크다"고 했다고 전하면서 입당 문제는 "아무것도 결정된 것은 없다"고 밝혔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왼쪽)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 뉴스1

(서울=뉴스1) 유경선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국민의힘 입당 문제를 둘러싸고 국민의힘과 윤 전 총장 간 신경전 양상이 전개되는 모양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14일 오전 방송된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윤 전 총장의 입당 마지노선을 8월로 제시한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이른바 '대선 버스 정시출발론'이다.

이 대표는 "8월 중순 말이면 정치적 결단을 내리기에 많은 분들에게 충분한 시간"이라고 말했다. 그는 전당대회 과정에서도 윤 전 총장에 대한 '특별 배려'는 부적절하며, 당의 대선 스케줄은 그의 정치일정에 대한 고려 없이 가동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 전 총장 측은 국민의힘 입당 쪽으로 아직 방향을 틀지 않고 있다. 윤 전 총장 측 이동훈 대변인은 이날 윤 전 총장이 국민의힘 새 지도부에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관심과 기대가 크다"고 했다고 전하면서 입당 문제는 "아무것도 결정된 것은 없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윤 전 총장이 "국민이 불러서 나왔다. (국민이) 가리키는 길대로 따라간다고 말씀드렸다. 차차 보면 아실 것이다. 모든 선택은 열려 있다"고 했다고도 덧붙였다.

결국 윤 전 총장이 이 대표의 '대선 버스 정시출발론'이나 '8월 입당 마지노선' 발언에 즉각 반응하지 않겠다는 모습을 취한 것이라 미묘한 신경전 양상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한편 이 과정에서 윤 전 총장 캠프 내 혼선이 빚어지기도 했다. 윤 전 총장 측근으로 합류했다는 장예찬 시사평론가는 전날(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대표의 '대선 버스 정시출발론'을 비판하는 내용을 게재했는데, 윤 전 총장 측은 '개인의 의견일 뿐'이라며 선을 그었다.

장 평론가는 "버스가 먼저 출발해도 택시를 타고 목적지로 직행할 수 있는 사람에게 언제 들어오라고 으름장을 놓을 필요가 없다. 무의미한 소모전일 뿐"이라며 "버스비를 두둑하게 낼 수 있는 손님이 한 명도 없는데 먼저 출발하면 버스기사만 손해"라고 적었다.

이에 대해 윤 전 총장 캠프 이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윤 전 총장이나 대변인의 정무적 입장이 아니라 윤 전 총장 지지자 장예찬씨의 입장"이라고 알렸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