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변 'KAL 납북사건' 피해자 행정소송…승객 등 11명 52년째 미귀환
상태바
한변 'KAL 납북사건' 피해자 행정소송…승객 등 11명 52년째 미귀환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1.06.16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항공 여객기 납치사건은 지난 1969년 12월11일, 강릉에서 출발해 김포로 향하던 여객기가 이륙 10분만에 간첩에게 장악돼 북한으로 끌려간 사건이다. 당시 여객기에는 50명의 승객과 승무원이 탑승했다.
대한항공 여객기(자료사진) 2021.2.3/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서울=뉴스1) 온다예 기자 = 보수성향 변호사단체가 '대한항공 칼(KAL) 여객기 납치사건'의 피해자 가족을 대리해 피해구제를 청구하는 행정소송에 나선다.

한반도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모임(한변)은 "피해자 가족 황인철씨를 대리해 17일 황씨의 진정을 각하한 국가인권위원회를 상대로 '각하결정 취소'를 구하는 행정소송을 제기할 예정"이라고 16일 밝혔다.

대한항공 여객기 납치사건은 지난 1969년 12월11일, 강릉에서 출발해 김포로 향하던 여객기가 이륙 10분만에 간첩에게 장악돼 북한으로 끌려간 사건이다. 당시 여객기에는 50명의 승객과 승무원이 탑승했다.

북한은 국제사회의 비난이 거세지자 1970년 2월14일 39명을 한국으로 돌려보냈지만, 나머지 11명의 승객과 승무원은 아직도 돌아오지 못하고 있다.

유엔 인권이사회 산하 '자의적 구금에 관한 실무그룹'은 지난해 5월 아직 돌아오지 못한 11명 가운데 한 사람인 황원씨(황인철씨 부친)에 대해 '자의적 구금' 피해자라고 판정한 바 있다.

황씨는 2018년 7월 인권위에 납북 피해자들의 구제조치를 정부에 촉구하는 진정을 제기했으나 올해 1월 인권위는 각하결정을 내렸다.

한변은 "인권위는 자체 처리할 수 없는 사건에 해당한다는 이유로 각하결정을 내렸다"며 "이는 기본적 인권을 보호하고 민주적 기본질서의 확립에 이바지함을 목적으로 하는 인권위의 존재이유를 스스로 부정하는 무책임한 처사"라고 지적했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