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록 전남도지사 "여·순 특별법 국회 상임위 통과 환영"
상태바
김영록 전남도지사 "여·순 특별법 국회 상임위 통과 환영"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1.06.16 1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 지사는 "정부 차원의 진상규명 조사, 희생자에 대한 의료지원금 및 생활지원금 지급 등을 골자로 하는 특별법안이 1차 문턱인 행안위를 통과함으로써 희생자 명예회복의 첫 발을 내디뎠다"고 말했다.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19일 오전 전남 구례군 현충공원에서 여순 10·19사건 72주기 희생자 합동위령제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독자제공)2020.10.19/뉴스1 © News1 허단비 기자

(무안=뉴스1) 전원 기자 =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16일 '여수·순천 10·19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안'이 국회 상임위를 통과한 것을 환영했다.

특별법안은 지난 4월 국회 법안소위를 통과한 후 여야 간 접점을 찾지 못한 채 표류한 상태로 두 달여 동안 행안위 전체회의 상정이 미뤄졌다가 이날 상임위를 통과했다.

전남도는 그동안 김영록 도지사를 비롯한 관계 공무원이 여당 대표와 상임위 야당 의원들을 집중적으로 방문해 설득하고 이해를 구하는 노력을 기울였다.

앞으로 남은 법사위와 본회의에서도 반드시 통과되도록 끝까지 긴장의 끊을 놓지 않고 여야 의원 설득에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김 지사는 "정부 차원의 진상규명 조사, 희생자에 대한 의료지원금 및 생활지원금 지급 등을 골자로 하는 특별법안이 1차 문턱인 행안위를 통과함으로써 희생자 명예회복의 첫 발을 내디뎠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 여순사건 유족들의 아픔을 치유하는데 여야가 따로 없음을 확인했으니 최종 제정까지 잘 마무리돼 73년간 말없이 숨죽여 왔던 아픈 역사를 치유하고 밝은 미래로 나아가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