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전 대통령 논현동 사저, 111억5600만원에 낙찰
상태바
이명박 전 대통령 논현동 사저, 111억5600만원에 낙찰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1.07.01 2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공공자산 처분시스템 온비드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이 구속 전 살던 서울 강남구 논현동 건물과 토지가 111억5600만원에 낙찰됐다. 캠코가 정한 최저 입찰가 111억2619만3천원보다 0.27% 높은 가격이다.
앞서 법원은 지난 2018년 4월 이 전 대통령의 재산 중 논현동 자택과 부천공장 건물부지에 대한 검찰의 추징보전 청구를 받아들였다.
지난해 12월 24일 서울 강남구 이 전 대통령 사저의 모습. (뉴스1 DB) 2021.5.7/뉴스1

(서울=뉴스1) 민선희 기자 = 공매에 넘어간 이명박 전 대통령의 서울 논현동 사저가 111억5600만원에 낙찰됐다.

1일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공공자산 처분시스템 온비드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이 구속 전 살던 서울 강남구 논현동 건물과 토지가 111억5600만원에 낙찰됐다. 캠코가 정한 최저 입찰가 111억2619만3천원보다 0.27% 높은 가격이다.

앞서 법원은 지난 2018년 4월 이 전 대통령의 재산 중 논현동 자택과 부천공장 건물부지에 대한 검찰의 추징보전 청구를 받아들였다.

추징보전 명령은 피고인 등이 범죄행위로 챙긴 재산을 숨기거나 처분하지 못하도록 법원의 확정판결 전까지 묶어두는 것으로, 법원은 검사의 청구나 직권으로 추징보전 명령을 내려 재산처분을 막을 수 있다.

벌금과 달리 추징금은 사면이나 가석방 여부와 상관없이 모두 내야 한다. 때문에 보통 검찰은 동결된 재산으로 추징금 집행을 먼저 하고 남은 액수에 대한 강제집행에 들어간다.

대법원은 지난해 10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등 혐의로 기소된 이 전 대통령의 상고심에서 징역 17년에 벌금 130억원, 추징금 57억80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