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부부' 한국생활 10년차 미얀마 아내 등장…김희철 "한국말 더 잘해"
상태바
'국제부부' 한국생활 10년차 미얀마 아내 등장…김희철 "한국말 더 잘해"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1.07.14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날 방송에서는 한국어 교육학 박사이자 한국 생활 10년 차 미얀마 아내 찬찬이 출연한다. 그녀는 온라인 무료 한국어 강의를 통해 미얀마 사람들 사이에서 엄청난 인기를 자랑하는 것은 물론 한국 살이 이야기를 담은 에세이 출간으로 인기 작가로도 유명하다고. 과연 찬찬이 '국제부부'에서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 관심이 집중된다.
MBN '국제부부'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국제부부'에 화려한 언변을 자랑하는 새로운 외국인 아내가 등장한다. 오는 14일 방송되는 MBN '한국에 반하다-국제부부'(이하 '국제부부') 7회에서는 '글 쓰는 말쟁이' 미얀마 찬찬이 수려한 말솜씨로 모두를 놀라게 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한국어 교육학 박사이자 한국 생활 10년 차 미얀마 아내 찬찬이 출연한다. 그녀는 온라인 무료 한국어 강의를 통해 미얀마 사람들 사이에서 엄청난 인기를 자랑하는 것은 물론 한국 살이 이야기를 담은 에세이 출간으로 인기 작가로도 유명하다고. 과연 찬찬이 '국제부부'에서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 관심이 집중된다.

그런가 하면 김희철은 찬찬의 화려한 이력에 "이 정도면 우리보다 한국말을 더 잘해"라고 감탄을 자아내는 것도 잠시, 유독 긴장(?)하며 말을 더듬기 시작한다. 이에 김원희는 “왜 이렇게 말을 못 해요!”라며 그와 티격태격 케미로 웃음을 자아낸다고 해 본 방송을 기대케 한다.

그뿐만 아니라 찬찬은 한국인보다 한국 문화를 더 잘 알고 있는 모습으로 출연진들의 감탄을 불러온다. 특히 그녀가 어려운 어휘 구사와 단어에 대한 자세한 뜻풀이로 스튜디오에 박수갈채가 쏟아졌다는 후문이다.

미얀마 찬찬의 놀라운 활약상과 ‘희희남매’의 환상의 케미스트리는 오는 14일 '국제부부'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한편 '국제부부'는 이번 주부터 요일을 변경해 오는 14일부터 매주 수요일 방송된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