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1위' 여론조사 돌연 중단에 尹 "선관위 진상규명" 촉구
상태바
'윤석열 1위' 여론조사 돌연 중단에 尹 "선관위 진상규명" 촉구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1.07.19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캠프는 이날 오전 입장문을 내고 "자신들이 원하는 결과가 나오지 않는다고 수개월간 정기적으로 국민들에게 공개돼 온 여론조사를 백주 대낮에 정치적 압력을 가해 중단하는 건 공정한 경쟁의 룰 자체를 파괴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4일 PNR리서치에 따르면 차기 대통령감 적합도 조사에서 윤 전 총장이 36.1%로 1위를 기록하며 이재명 경기도지사(26.2%),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대표(13.7%)보다 우세했다. 양자대결에서도 윤 전 총장 49.8%와 이 지사 41.8%, 윤 전 총장 51.7%와 이 지사 41.5%로 오차범위 밖에서 앞섰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8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최재형 전 감사원장의 부친 최영섭 예비역 해군 대령 빈소 조문을 위해 빈소에 들어서고 있다. 2021.7.8/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손인해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13일 다른 조사에 비해 유독 윤 전 총장 지지율이 앞서는 여론조사가 돌연 중단된 데 대해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윤석열 캠프는 이날 오전 입장문을 내고 "자신들이 원하는 결과가 나오지 않는다고 수개월간 정기적으로 국민들에게 공개돼 온 여론조사를 백주 대낮에 정치적 압력을 가해 중단하는 건 공정한 경쟁의 룰 자체를 파괴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국민여론을 왜곡하고 민주주의의 근간을 해치는 중대한 일이므로 선관위 등 책임있는 기관에서 철저한 진상규명을 하고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했다.

앞서 한 언론은 지난 4월부터 여론조사업체 PNR리서치가 매주 일요일 발표해온 '전국 정기조사-대통령선거·정당 지지도·국정평가' 여론조사 결과가 더불어민주당 지지자 항의로 중단됐다고 보도했다.

윤석열 캠프는 이와 관련해 "복수의 제보가 들어오고 있다"며 "실제 매주 발표되던 PNR리서치 조사결과가 이번 주에는 아무런 설명 없이 발표되지 않았고, PNR리서치는 '발주처로부터 아무런 설명 없이 여론조사를 중단하라는 일방 통보를 받았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했다.

지난 4일 PNR리서치에 따르면 차기 대통령감 적합도 조사에서 윤 전 총장이 36.1%로 1위를 기록하며 이재명 경기도지사(26.2%),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대표(13.7%)보다 우세했다. 양자대결에서도 윤 전 총장 49.8%와 이 지사 41.8%, 윤 전 총장 51.7%와 이 지사 41.5%로 오차범위 밖에서 앞섰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