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영화거장 기타노 다케시 "개막식 창피하다…세금 돌려달라"
상태바
日 영화거장 기타노 다케시 "개막식 창피하다…세금 돌려달라"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1.07.26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행자가 "돈을 냈느냐"고 묻자 기타노 감독은 "(개회식에) 세금이 들어갔잖아요. 그거 돌려줘요. 큰일났네, 외국도 창피해서 못 가겠어요"라고 답했다. 이어 기타노 감독은 "연출가가 바뀌는 등 제약이 많지 않았나"라며 "일본이 얼마나 바보 같았는지 (나중에) 알게 될 것"이라며 강도 높은 비판을 이어갔다.
일본 영화 감독이자 배우인 기타노 다케시. (공식 홈페이지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최서영 기자 = 일본 유명 감독이자 코미디언인 기타노 다케시(74)가 도쿄올림픽 개회식을 두고 "세금을 돌려달라"며 강한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지난 24일 TBS 시사정보프로 '뉴스캐스터'에 출연한 기타노 감독은 "어제 개회식, 재밌었네요. 많~이 잤어요. 돈을 돌려줬으면 좋겠네요"라고 비꼬는 투의 말을 했다.

진행자가 "돈을 냈느냐"고 묻자 기타노 감독은 "(개회식에) 세금이 들어갔잖아요. 그거 돌려줘요. 큰일났네, 외국도 창피해서 못 가겠어요"라고 답했다. 이어 기타노 감독은 "연출가가 바뀌는 등 제약이 많지 않았나"라며 "일본이 얼마나 바보 같았는지 (나중에) 알게 될 것"이라며 강도 높은 비판을 이어갔다.

앞서 지난 19일 개회식 음악감독 오야마다 게이고가 과거 동급생 집단 따돌림 논란으로 돌연 사임했고, 지난 2월에는 도쿄올림픽조직위원장이 여성 비하 논란으로 마찬가지로 중도 하차했다. 또 3월에는 개·폐회식 총괄책임자가 사임하는 도쿄올림픽 개회식이 온갖 고초를 겪어왔다.

그 결과 일부 외신들은 도쿄 올림픽 개회식을 두고 "장례식 같았다", "지루했다", "최악의 개회식이었다"는 등의 혹평을 이어갔다. 한편 기타노 감독은 영화 '기쿠지로의 여름', '하나비', '자토이치' 등의 연출을 맡았으며 그 외에도 '피와 뼈', '공각기동대' 등에서 배우로 활약했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